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400~500명씩 발생하는 상황에도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로 로 유지된다. 다만 헬스장과 사우나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헬스장과 사우나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1.5단계로 일제히 상향하되 지역에 따라 유행 위험이 높은 지역은 2단계 상향을 적극 추진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기자간담회에서 "지역사회의 감염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수도권은 2단계를 유지하고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된다"고 밝혔다. 

우선 수도권에 대해 현재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유지된다. 다만 줌바, 스피닝, 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 하는 실내 체육시설은 추가로 집합을 금지된다. 또 관악기·노래 등 비말발생 가능성이 높은 학원과 교습소 강습도 금지한다. 대학입시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하에 대상에서 제외한다. 

여기에 아파트, 공동주택 단지 내의 헬스장, 사우나, 카페, 독서실 등 복합편의시설의 운영도 중단하도록 했다.

특히 호텔과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나 파티 등도 모두 금지된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관련 조치는 오는 12월1일 0시부터 수도권 2단계 조치가 종료되는 7일 24시까지 적용한다.

NISI20201129_0000646180.jpg

 

NISI20201129_0000646182.jpg

비수도권1.5단계로 상향 조정

비수도권의 경우 모든 권역을 1.5단계로 상향 조정해 오는 1일 0시부터 14일 24시까지 시행된다. 지역 상황에 따라 지자체별 2단계 상향 또는 업종별·시설별 방역 조치 강화를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사우나, 실내체육시설, 학원과 같이 위험도가 높은 시설이나 파티 등 위험도가 높은 활동에 대해서는 방역 조치를 지자체별로 강화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특히 부산과 강원 영서 지역, 경남, 충남, 전북 등은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적으로 확산 중인 점을 고려해 지역 전체 또는 유행이 집중된 지역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 상향을 적극 추진하도록 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지금부터 거리두기 단계 격상의 여부를 떠나 전 국민들께서 코로나 위기 방어태세에 돌입해야 한다"며 "이제부터 방역의 주체는 국민"이라고 말했다.

NISI20201129_0000646152.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