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 요즘 가장 키워보고 싶은 것으로 ‘근육’을 꼽았고, 자신을 키운 것으로 ‘팬’이라고 말했다.

20201125_161134.jpg

임영웅이 자신을 키운 것은 ‘목소리와 잘생긴 얼굴’이라고 말한 뒤 얼굴을 붉혔다. 임영웅은 ‘키움증권 투자정보 채널K’ 유튜브 채널에 등장했다. ‘영웅이가 요즘 키우는 건? 영!웅!이!도 영웅문 한돠아~(with 임영웅/키움증권 Digital 30s.ver)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한 임영웅은 체크무늬 셔츠에 넥타이를 맨 모습으로 깔끔한 회사원 스타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의 주제는 ‘키워 보고 싶은 것과 나를 키운 것’. 임영웅은 근육을 키워보고 싶다고 답했고, 지신을 키운 것으로 목소리와 잘생긴 얼굴이라고 답했다. 곧바로 ‘농담’이라고 말하며 ‘팬 여러분들이 저를 키워주셨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얼굴을 붉혔다.

20201125_161245.jpg

임영웅팬들, 소외계층 사랑 이어
한편, 임영웅의 팬이 임영웅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포천시에 감귤 10kg 10박스를 기탁했다. 익명의 팬은 ‘평소 임영웅 씨의 팬으로서 무언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하던 차에 팬카페에서 임영웅 씨의 고향이자 홍보대사로 있는 포천시에 기부하는 모습을 보고 기부를 결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임영웅의 팬들은 팬클럽 ‘영웅시대’를 통해, 혹은 개인별로 기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임영웅의 팬클럽 ‘영웅시대 나눔의 방’ 회원들은 임영웅의 신곡 ‘히어로’ 발매를 기념해 홀트아동복지회에 3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