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울 공연을 준비하던 정동원이 영탁으로부터 따끔한 충고 한 소리를 들었다.

20201125_153329.jpg

영탁이 정동원에게 호랑이 선생님다운 모습을 보였다. 정동원은 24일 방송된 ‘아내의 맛’을 통해 ‘미스터트롯’ 서울 공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정동원이 대기실에서 남승민과 함께 ‘짝짝꿍짝’을 연습하고 있을 때 영탁이 들어왔다. 두 사람의모습을 본 영탁은 “누구는 안무를 이렇게 하고, 얘는 또 다르게 하고… 잘 맞춰야 한다"고 말하며 안무를 알려 주었다. ‘짝짝꿍짝’은 영탁이 만든 노래이기 때문에 음악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 것이다. 하지만 두 사람은 계속 안무를 틀렸고, 긴장하지 않고 장난까지 쳤다. 이에 영탁은 "너네 뭐해? 이러고도 가수야? 하나도 멋없어"라며 쓴소리를 했다.

 

20201125_153229.jpg

영탁 삼촌의 따끔한 회초리에 “배우니까 훨씬 나아요”
영탁은 남승민과 정동원을 동생 대하듯 하지 않고 동료 가수 대하듯하며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했다. “돈 내고 온 관객들한테 뭐하는 거야? 프로 가수는 돈 받고 노래 부르는 사람이야. 허투루 하지 말라고”라며 따끔하게 말했다.
덧붙여 영탁은 “’짝짝꿍짝’ 무대마다 삼촌이 뒤에서 보거든… 맨날 대충이야… 몇 년 후에 되돌아봤을 때 창피하면 어디 숨을데도 없어. 다 남는거다. 알겠어?”라며 선배가수로서 진심 어린 충고를 전했다.

영탁의 따끔한 회초리에 정동원과 남승민은 최선을 다해 연습했고, 정동원은 “배우니까 훨씬 나은 것 같아요”라며 흡족해했다. 두 사람은 무대에 올라 찰떡호흡을 자랑하며 완벽한 무대를 꾸몄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