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이 오늘(23일)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무명시절 가족의 지원과 행사 에피소드를 털어 놓을 예정이다.

20201123_173944.jpg

송가인이 무명시절 힘들었던 과거사를 털어 놓는다. 오늘(23일)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송가인은 배고팠던 무명시절을 떠올리며 지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가족의 든든한 지원과 팬들의 사랑이라고 밝혔다.
송가인은 “행사비 협의가 원만하게 되지 않을 때 엄마가 부족한 금액을 채워 넣어줬다”고 말하며 가족에게 받았던 눈물겨운 사랑을 털어 놓았다. 또한 기억에 남는 행사 에피소드로 “행사비를 잘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행사비 대신 깻잎을 받아 한 달 내내 깻잎을 먹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20201123_174707.jpg

송가인, 홍자… 행사비 대신 채소 받은 적 있어
오늘 ‘강호동의 밥심’에는 홍자와 정미애도 함께 자리한다. 홍자도 송가인과 마찬가지로 가족의 지원이 컸다고 말하며 “무명시절, 받지 못한 행사비를 엄마가 몰래 입금해 준 적이 많다”고 전했다. 또한 송가인이 행사비 대신 깻잎을 받았다는 말에 “나는 파프리카를 받은 적도 있다. 의도치 않은 원푸드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혀 웃음을 전했다.
오늘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은 송가인, 정미애, 홍자를 위해 소고기, 표고버섯, 관자로 이루어진 특급 삼합을 준비했고, 풍성한 음식과 반대로 무명시절의 고단한 이야기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