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이 ‘뽕숭아학당’에서 시작한 이찬원과의 외모배틀에 솔직한 마음을 공개했다.

20201115_181515.jpg

영탁과 이찬원의 외모배틀이 여전히 화제다. ‘뽕숭아학당’에서 시작된 두 사람의 외모배틀은 당시 큰 웃음을 주었다.
서로에 대해 아는 시간으로 퀴즈를 진행하던 중 ‘장민호가 생각하는 외모 순위’ 맞추기가 질문을 던져졌다. 이에 이찬원이 ‘장민호, 임영웅, 이찬원, 영탁’으로 순위를 적자 영탁이 섭섭한 표정을 지으며 “이건 니 생각이지”라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이 “형이 제일 못생겼다”고 팩폭을 날렸고 영탁은 “그래 인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영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광고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촬영장에서 대기 중이던 영탁은 “오늘 '뽕숭아학당' 진짜 재밌는데 못 봐서 아쉽다. 찬원이랑 나랑 서로 (니가) 못생겼다고 난리였다. 솔직히 외모는 정동원, 장민호 밑으로는 다 고만고만이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공개했다.

20201115_181336.jpg

영탁X이찬원 웃음 넘치는 외모배틀
‘뽕숭아학당’에서 장민호는 외모 순위를 이찬원, 임영웅, 영탁, 장민호라고 적으며 ‘이찬원이 지금 가장 아름다운 나이’라고 말했다. 임영웅은 외모 순위 1위로 장민호를 꼽고 자신을 포함한 이찬원, 영탁은 다 고만고만 하다고 말했다.
이찬원과 영탁의 외모배틀은 이후 이어진 ‘뽕숭아학당’ 발리특집에서도 이어졌다. 함께 여행가고 싶은 사람을 뽑는 설문조사에서 영탁은 이찬원을 선택하고 그 이유로 ‘못생겨서’라고 적어 웃음을 안겼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