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의 여파가 올해에 이어 2021년 여행 트렌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4_에어비앤비 돔하우스 숙소 (미국_ 노스캐롤라이나).jpg
돔하우스 숙소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여행의 형태가 달라지고 있다. 원격 근무, 원격 교육 등으로 인해 일과 여행, 주거의 경계가 흐려지고 있는 것. 

 

3일 에어비앤비는 지난 1015일부터 19일까지 여론조사기관 YouGov를 통해 한국인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1%집이 아닌 다른 곳에서 일하면서 휴가 분위기를 즐기는 워케이션(Work-ation)을 시도해 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51%는 회사가 아닌 곳에서 일할 때 가장 매력적인 요소로 일상과 다른 풍경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점을 꼽았다. 해당 질문은 복수응답이 가능해, 전체 응답자의 50%일과 삶의 조화를 높일 수 있는 점도 선택했다.

 

원격 근무지나 살아볼 만한 장소로 국내 해안가, 지방을 고려하고 있는 응답자는 74%로 나타났다.

 

인기 숙소는 독채’, ‘시골집

 

에어비앤비 측은 내년에도 국내 여행이 주를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많은 사람과 접촉을 줄일 수 있는 독채2021년 게스트가 가장 선호하는 공간 유형에 올랐다. ‘오두막집’, ‘시골집처럼 인적이 드문 숙소도 2021년 상위 5개 숙소 유형에 포함됐다.

 

가족 단위 여행객도 크게 늘었다. 에어비앤비 검색 결과를 보면, ‘가족이란 키워드를 포함한 위시리스트가 지난해 여름보다 3배 많았다. 에어비앤비 측은 모르는 사람과의 교류로 인한 위험은 줄이고 안전하게 함께할 수 있는 팟 트래블(Pod Travel, 가족 혹은 지인과 떠나는 여행)’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