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가 효도특집 무대를 마련한다. 김영옥,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 등이 실버6로 출연해 예능감 포텐을 터뜨렸다.

20200924_104721.jpg

오늘(24일) 방송 예정인 ‘사랑의 콜센타’는 추석특집 효도잔치로 꾸며진다. 김영옥,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 등이 실버6으로 참여해 임영웅, 영탁, 장민호,정동원, 김희재와 무대를 꾸민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하는 백일섭과 임현식이 콤비를 이뤄, 존재감 넘치는 하드캐리로 웃음 폭탄을 투척해 톱6를 긴장시켰다. 특히 백일섭은 장민호를 향해 이름이 안 어울린다면서 직접 지은 활동명까지 전달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장민호는 이름을 잃고 백일섭이 지은 OO이라는 이름으로 불려 웃음을 안겼다. 과연 백일섭이 장민호에게 선사한 새로운 활동명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20200904_101907.jpg

김영옥 “임영웅 아닌 다른 사람 선택할지도…”
'임영웅 찐팬'임을 자처했던 김영옥이 뜻밖의 말을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영옥은 임영웅에게 팬심을 가득 드러냈던 처음과 달리, 공정한 심사를 위해 임영웅을 선택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혀 임영웅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과연 김영옥은 톱6 중 어떤 멤버를 뽑았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톱6는 실버6의 선택을 받기 위해 어부바 에스코트부터 안마서비스까지 극진한 '효 서비스'를 안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버6는 "실버6라니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베이비6로 해 달라"고 버럭 화를 내며 팀명 변경을 요구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호락호락하지 않은 실버6의 평가를 뚫고 탄생할 '효도 진'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제작진은 "톱6와 실버6가 환상적인 입담 호흡부터 신명나고 푸짐한 무대까지 선보여 현장에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박수만 치는 효도 잔치가 아닌, 특별한 효도 잔치가 열릴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에서 만나보세요.

0911임영웅썸네일_400.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