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친구특집에서 정명규가 첫 곡으로 공개한 ‘내가 저지른 사랑’이 꾸준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00915_105143.jpg

임영웅이 정명규를 설명할 때 “판타스틱 듀오에서 우승했지만 지금은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던 터라 일반 직장인이라고 생각했던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은 정명규의 폭발적인 고음과 기교에 깜짝 놀랐다. 

정명규는 “처음 등장할 때 무슨 노래를 할까 영웅형과 고민했다. 저는 빵 터지는 고음을 잘하니까 킬링파트를 보여주자 해서 선택했다. 불러 보았더니 영웅형이 “명규야 이거다 이걸로 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임영웅은 방송 무대가 처음이 정명규가 긴장하고 걱정하자 “부담갖지 말고 즐겁게 놀다 가라, 즐겨라”고 조언했고, 노래를 부를 때 눈빛을 교환하며 리드했다. 또한 댄스를 선보일 때도 혼자 하는 것보다 더 흥나게 춤을 추며 정명규를 이끌었다.

 

20200915_105048.jpg

정명규 ‘사랑의 콜센타’ 첫 곡으로 고음 폭발 매력 뿜어
어려서는 그저 내지르는 고음이면 노래를 잘부른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고음은 물론 안정적인 저음으로 매력을 드러내는 방법을 알게됐다. 정명규는 “고음도 파워풀하고 저음도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다. 그래서 반전매력이 있다는 칭찬을 많이 듣는다”고 쑥쓰러운 듯 말했다.

정명규는 ‘사랑의 콜센타’ 출연 후 “실시간 검색어 1위도 하고, 화제성 출연자 9위 그 자체가 영광스럽다. 지금 기회가 들어왔으니까 더 열심히 해야겠다, 가수의 꿈을 더 키워가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하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일 노래 부를 것이라고 전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0911임영웅썸네일_400.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