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포크 음악의 역사 레전드 쎄시봉을 만난다.

20200908_152509.jpg

오는 9일(수) 방송되는 TV CHOSUN ‘뽕숭아학당’은7080 포크 레전드 쎄시봉이 출연해 임영웅, 영탁, 장민호, 이찬원의 마음을 빼앗는다. 

‘대선배님을 만난다’는 것 외에 쎄시봉 출연을 몰랐던 네 사람은 미사리 라이브 카페에서 조영남, 송창식, 김세환을 보고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로 충격을 받았다. 어린 시절부터 ‘대구 조영남’으로 활동했던 이찬원은 조영남을 실제로 보자 감격스러워하며 울컥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조영남도 역시 평소 이찬원을 눈여겨보고 있었다며 “대구 조영남이 나타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궁금해서 찾아봤다. 너무 잘해서 놀랐다. 너무 잘생겨서 우리하고는 게임이 안 된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에 이찬원은 “조영남 선생님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며 ‘딜라일라’ 듀엣을 부탁했고, 조영남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면서 낭만이 가득했던 70, 80년대를 완벽하게 소환했다.

 

20200908_152527.jpg

쎄시봉과 트롯 4인방의 극강의 케미 관전포인트
쎄시봉 멤버들은 트롯 4인방 중에서 한 명씩 픽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쎄시봉의 비주얼을 담당하는 김세환은 ‘뽕숭아학당’ 미남 장민호와 호흡을 맞췄고, 영탁은 “존경하는 선배님과 이 노래를 함께 불러보면 소원이 없겠다”며 송창식에게 듀엣을 부탁했다. 듀엣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송창식은 “아무나 할 수 없는 거다. 이 친구 정말 대단하다. 이런 가수는 드물다”는 극찬했다. 이찬원은 이미 조영남과 ‘딜라일라’로 무대를 꾸민 상태. 임영웅만 남은 가운데 쎄시봉 멤버 전원이 임영웅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조영남은 듀엣 무대를 쟁취하기 위해 임영웅의 매력 세 가지를 술술 읊었고, 이에 질세라 김세환은 “젊은 날 산전수전을 다 겪었는데 그게 노래에 배어있어 소울이 있다”고 무한 칭찬을 건넸다. 더욱이 가만히 지켜보던 송창식까지 임영웅과 함께하고 싶다며 나서 전혀 예상치 못했던 ‘임영웅 쟁탈전’이 벌어져 과연 임영웅과 함께하게 된 쎄시봉 멤버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키웠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fdlfsdkj.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