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와 정동원이 동반 캐스팅되 화제를 모았던 삼성생명 광고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됐다.

20200907_131548.jpg

정동원의 소속사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삼성화재 CF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게시했다. 삼성화재 광고는 정동원과 ‘미스터트롯’ 최고의 케미 장민호가 동반 캐스팅되어 화제를 모았다.

 
흰색 수트를 입은 정동원과 파랑색 수트를 입은 장민호는 신명 나는 CM송에 맞춰 중독성 있는 안무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흥 넘치는 율동은 영상을 보는 내내 어깨를 들썩이게 한다. 광고 내내 안무를 맞춰야 하고 한번에 촬영하기 때문에 동작과 동선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지 않으면 NG를 낼 상황. 두 사람 외에도 함께 안무를 추는 다른 모델들도 있어 장민호와 정동원은 안무 연습에 매진했다.

광고 촬영 중간 중간 정동원은 장민호에게 장난을 걸었고, 장민호는 친조카를 챙기듯 정동원의 장난에 맞장구를 치며 시간을 즐겼다.

20200907_131615.jpg

정동원, 가장 좋아하는 사람 장민호 원픽
‘미스터트롯’ 내에서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 정동원은 임영웅을 비롯한 모든 삼촌과 형들로부터 사랑 받고 있다. 그 중 장민호와는 ‘미스터트롯’ 준결승 1대1 한 곡 대결 미션부터 깊은 인연이 시작됐다.

장민호를 대결 파트너로 픽한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참가자 중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 민호 삼촌”이라고 말하며 “우리 아빠보다 두 살 더 많다”고 말해 장민호를 당황케했다. 해당 미션에서 정동원이 210대 90으로 장민호를 누르고 승자가 되었지만 두 사람이 보여준 찰떡 케미는 최고였다.

정동원과 장민호는 잡지 화보 촬영에 동반 나들이하는 등 다방면에서 찰떡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mqdefault.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