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그물’이 100만 조회를 넘어섰다.

20200828_121700.jpg

정동원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부른 ‘그물’ 무대 영상이 100만뷰를 돌파했다. 지난 4월 TV조선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후 꾸준히 사랑 받아 왔다.
강원도에 사는 신청자는 정동원을 원픽한 후 정동원의 그물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그물’을 신청했다. 신청자는 정동원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태어나줘서 고맙다. 가수가 돼줘서 고맙다. 밖도 못나가는데 온 국민이 위로 받고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정동원의 매력을 꼽아 달라고 하자 “이 짧은 순간에 다 이야기를 해야하는 건가? 너무 귀엽고, 내복 벗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20200828_121725.jpg

정동원, 백만뷰 천만뷰 기록 이어
임영웅이 ‘사랑의 콜센타’ ‘미스터트롯’ 등에서 선보인 노래 영상이 백만뷰, 천만뷰를 기록하며 ‘백만뷰 사나이’라는 별명을 갖게 되었는데, 정동원도 ‘백만뷰’ 기록을 쓰게 됐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에서 부른 ‘보릿고개’로 천만뷰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정동원은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삶의 경험 많은 사람처럼 ‘보릿고개’ 가사 하나하나에 담긴 뜻을 제대로 해석해내 놀라움을 안겼다.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보릿고개’의 의미를 아냐는 물음에 “할아버지께서 옛날에 먹을 것이 없던 시절에 초근목피 먹었다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지금 할아버지가 폐암으로 투병 중이신데 여기 나와서 할아버지께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해 뭉클함을 전하기도 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812.jpg 711.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