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팬들이 최근 ‘미스터트롯’ 공식 인스타그램 관리에 있어 불만을 제기한지 며칠만에 소속사가 공식 사과했다.

20200709_105351.jpg

임영웅 팬들의 불만에 소속사인 뉴에라프로젝트가 사과했다. 임영웅팬들은 ‘미스터트롯’ 공식 인스타그램에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미스터피자’ 모델로 발탁된 내용이 게시될 때 경쟁사인 ‘청년피자’ 모델 임영웅이 해시태그 된 점에 불만을 제기했었다. 이에 소속사는 임영웅의 이름을 삭제하고 수정글로 교체했지만 실수에 대한 언급이 없어 팬들을 더 화나게 했다. 


또한 임영웅은 얼마전 장민호, 이찬원과 함께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했을 때 공식 인스타그램에 장민호와 이찬원의 비하인드 사진만 게시되고 임영웅이 없었던 것을 지적한 바 있다. 

 

20200709_105252.jpg

‘소속사 섭섭해’ 임영웅 팬들에 소속사 사과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임영웅님과 임영웅님의 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게시했다. 

‘인스타그램 운영에서 미숙함이 있었다. 실수에 대한 조치를 취함에 있어서 팬분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헤아리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정식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SNS상 해시태그를 잘못 표기한 것은 업무자의 실수다. 해시태그를 잘못 작성한 업무자에게 비록 1분 여의 잘못된 표기였지만, 그 실수의 책임은 무거울 수 있음에 대해서 논의하고 교육했으며 유사 실수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운영 시스템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출연 비하인드 사진 누락에 대해서는 ‘교통방송 라디오 현장 사진이 없었음은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팬 여러분의 상황적 이해를 부탁드린다. 당일 현장에서는 방송사의 관리와 통제를 따라야 해서 적극적인 사진 촬영 등이 쉽지 않은 상황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좀 더 적극적으로 사진을 확보하거나 또는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 SNS에 소식을 전함에서 깊은 배려와 세심함으로 임영웅님과 팬 여러분께 부족함이 없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대한 보완 방안을 세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