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이 첫 단독 팬미팅 준비에 한창이다. 오는 27일 오후 2시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김호중의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 티켓이 단독으로 오픈된다.

‘트바로티’ 김호중이 첫 단독 팬미팅 준비에 한창이다. 오는 27일 오후 2시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김호중의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 티켓이 단독으로 오픈된다. 앞서 김호중의 팬미팅은 24일 오후 8시 티켓이 오픈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오픈 시간이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일정과 겹쳐 팬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하여 부득이하게 김호중의 팬미팅 티켓 오픈 일정은 27일 오후 2시로 변경하게 됐다. 


팬미팅 개최 소식만으로 큰 관심을 받았던 김호중은 ‘우리家 처음으로’를 통해 팬들이 가장 원하는 곡을 불러주는 것은 물론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오로지 팬들을 위한 특별한 시간을 선물할 예정이다.

 

특히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소속사 측은 정부 방역 지침에 따른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준수하며 모범적인 공연으로 감염 대비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우리家 처음으로’ 개최에 앞서 김호중은 포토북, 노트, 부채, 등신대, 엽서세트, 그립톡 등이 담긴 공식 굿즈를 완판 시키는가 하면, 공식 야광 응원봉 ‘그대봉’ 판매까지 뜨거운 인기도 입증하고 있다.

 

쏟아지지는 문의로 티켓 전쟁을 예고하고 있는 김호중의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는 8월 16일 오후 7시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