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이 결승을 앞둔 시점에 유튜버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 공개했던 당시 영상이 재소환되어 임영웅의 남다른 인성을 재조명하고 있다.

20200401_114405.jpg

유튜버 ‘연예 뒤통령이진호’가 ‘미스터트롯’ 방송 당시 공개했던 영상이 새삼 재소환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4개월 전 ‘미스터트롯’ 경연이 막바지로 가던 시기에 만든 영상으로 당시 막강 우승후보로 꼽히는 임영웅의 인성에 대해 언급했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한이재는 임영웅에 대해 “무대에 올라섰을 때부터 여유가 느껴졌고, 멘트 하나하나까지 오로지 자기 무대였어. 역시 현역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최윤화는 “목소리를 들었는데 울림이 있더라. 너무 안정적이고 너무 프로 같았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처럼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이 임영웅의 실력을 인정하는 가운데, 실력 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이 있다면 ‘임영웅의 인성’을 언급했다. ‘미스터트롯’을 하면서 옆에서 직접 임영웅을 보고 겪은 하동근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임영웅의 따뜻한 인성을 전했다. 

20200402_141015.jpg

하동근 “임영웅 실력 뿐 아니라 인성도 탑, 성공할 것”
하동근은 “영웅씨와 친구로 지내고 있다. 동갑이다. 프로그램 출연하기 전에는 친분이 없었다. 내가 임영우의 팬이었다. ‘미스터트롯’을 촬영하면서 영웅씨에 대해 충격을 받았다. 대중은 그에 대해 아직 잘 몰라도 트롯계에서는 인지도가 있고 팬층을 갖고 있다. 그런 사람이 참가자 하나 하나에게 먼저 가서 말을 걸어주고 직접 응원해주고 너무 잘 챙겨줬다.”고 밝혔다.
이에 이진호가 ‘이도진씨가 떨어진 후 처음이자 유일하게 전화 한 사람이 임영웅이라고 들었다’고 말하자 하동근은 “맞다. 참가자에게 먼저 연락을 해주고 위로도 해준다. 평소 인성이 탑이다. 영웅씨는 잘되야 한다. 잘 될거다. 주변사람들은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라며 임영웅에 대해 폭풍칭찬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