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의 광고 수입이 40억대로 알려졌다. 생활고를 겪으며 무명 가수로 지내던 그가 ‘미스터트롯’으로 인생역전을 한 후 가장 처음 한 일은 무엇일까?

20200627_224441.jpg

유튜브 채널 ‘청정구역’은 ‘임영웅 광고 수익 40억’에 대해 언급하며 임영웅이 돈을 벌고 한 첫번째 일이 이것이라고 밝혔다.
‘청정구역’은 “임영웅의 광고 모델료가 6개월 기준으로 1억 5천만원 책정되었는데 최근 2억 5천만원으로 상승했다. 얼마 전 ‘풍문으로 들었소’에 출연한 광고 관계자는 임영웅의 1년 광고모델비가 3억~4억 정도 된다고 인터뷰했다.”고 밝히며 “여러 보도를 토대로 임영웅의 광고 모델료는 1년 기준으로 3억 이상이라고 볼 수 있다. 그는 현재까지 12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단순 계산했을 때 36억~48억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금액은 이 보다 적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이것은 1년 계약 기준이고, 초반에 찍은 광고는 게런티가 높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의 수익은 40억은 아니더라도 최소 30억으로 보고, 임영웅에게 들어오는 수입은 비용을 제외하고 더 적을 것으로 본다.”고 정리했다.

20200627_224458.jpg

 

20200627_224512.jpg

임영웅의 기부… 돈 벌었다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 아니야
‘청정구역’은 “보통 돈이 생기면 차를 사거나 본인이 평소 꿈꾸었던 것을 사는게 보통이다. 하지만 임영웅은 뜻깊은 곳에 지출했다. 바로 기부다.”라고 언급하며 “생애 첫 광고인 쌍용자동차의 광고 수익 전액을 기부해 화제가 됐다. ‘미스터트롯’ 이후 찍은 광고 수입을 좋은데 쓰고 싶다고 밝혔었는데 이를 지킨 것이다.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동안 어렵게 살았고 집도 월세로 살고 있는데 기부를 먼저 했다는 것은 대단하다.”고 말했다.
‘청정구역’의 영상은 120만 가까운 조회를 기록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임영웅의 착한 심성을 칭찬하는 댓글이 천여개가 넘게 달려 임영웅의 인기를 실감케했다.
임영웅은 최근 아동복지대단인 꿈을 주는 과일재단에 1억을 기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꿈을 주는 재단측은 ‘임영웅이 하루빨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부터 아이들이 안전한 세상이 오길 바란다며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