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사극 ‘바람과 구름과 비’에 출연한다.

20200613_151940.jpg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특별 출연한다. 정통 사극에 출연해 정극 연기를 선보이는 것이다.
무명가수 시절 뮤지컬 무대에 서 본 영탁은 얼마전 드라마 삽입곡을 부른 ‘꼰대인턴’에 카메오로 출연한 바 있고, 장민호도 무명시절 ‘사랑과 전쟁’에 단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반면, 임영웅과 이찬원의 경우 연기가 처음이다. 생애 첫 드라마 출연이 정통 사극이라 부담감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임영웅은 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에 출연했을 때 ‘뮤지컬 무대에서도 서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에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 나오는 노래 ‘지금 이 순간’을 부른 영상을 언급하며 “’지금 이 순간’을 불렀는데 너무 못 불렀다. 다시 불러서 꼭 올려 놓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뮤지컬도 해보고 싶다. 연기(연습)은 조금씩 조금씩 하고 있다.”고 털어 놓았다.

20200613_152000.jpg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전광렬… ‘뽕숭아학당’ 출연
얼마 전, 트롯맨들은 한복 자태를 뽐내며 꽃도령으로 변신, ‘뽕숭아학당’ 녹화를 마쳤다. 이 날 녹화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의 주연배우 박시후, 전광렬이 출연해 연기수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민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도령 장도령 비석치기 한 판 각 #뽕숭아학당’이라는 글과 함께 두 사람이 근엄한 표정으로 먼 곳을 응시하는 흑백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흑백톤의 사진 속 두 사람은 훈남 그 자체. 물오른 비주얼을 칭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