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맨’들을 향한 관심이 끊임없는 가운데, 이들의 또 다른 도전이 화제다. 이번에는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에 특별 출연해 첫 사극 연기를 보여준다.

13일 TV조선 측에 따르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특별 출연한다. 이들이 함께 연기에 도전하는 건 처음이다. 네 사람의 정극 연기가 더욱 기대감을 모으는 이유다. 

 

 

g.jpg


<바람과 구름과 비>는 치열한 권력 쟁탈전과 최천중(박시후), 이봉련(고성희)의 애틋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여기에 트롯맨 네 사람의 색다른 사극 연기가 더해져 사뭇 특별한 장면이 연출될 예정이다. 


앞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 배우 박시후와 전광렬이 출연해 네 사람에게 연기지도를 해줬고, 이번 사극 출연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뽕숭아학당>과 <바람과 구름과 비>의 컬래버레이션이 된 셈이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