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가 트롯가수들의 행사비 몸값을 공개했다. 여자 트롯가수 중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가수는 송가인으로 3500만원선이다. 남자 트롯가수 중에서 몸값이 비싼 가수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 ‘미스터트롯’ 출신이라고 밝혔다.

20200607_201023.jpg

김구라가 유튜브 ‘구라철’을 통해 스타들의 행사비 몸값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코로나로 행사가 취소되어 가수들이 놀고 있다. 행사비가 얼마인지 알아보려고 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행사관련 업체를 찾아 연예인들의 몸값을 알아봤다. 업체는 “요즘 잘 나가는 송가인은 3500까지 된다. 입금가가 3500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공개해도 되냐”고 묻자 “다 나와 있는 가격이다. 투명하다”고 언급했다.
업체측 담당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2000만원이다”라고 밝혔다. 김구라는 “그 친구들은 아직 행사에 투입되지 않은 상태고, 송가인은 1년동안 다진게 있어서 금액… (다르다). 그러니까 송가인은 3500만원이고 임영웅은 2000만원부터 시작 된거다”라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조영구가 “이게 행사 시즌이면 3000만원까지 올라갔겠죠?”라고 묻자 업체측은 ‘그렇다’고 답했다.

20200607_201205.jpg

행사 몸값 1위, '미스트롯' 송가인 '미스터트롯' 임영웅 

현재 트롯가수 중에서 행사 몸값이 가장 높은 가수는 송가인이다. 업체측 담당자가 밝힌 여자 트롯 가수의 행사비는 장윤정, 홍진영이 2000만원, 김연자가 1500만원, 김혜연, 김용임 등이 1000만원선이다.
남자 트롯가수 중에서 몸값이 비싼 가수는 2000만원부터 시작하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호중 등이고, 태진아, 박현빈, 진성 등이 1000만원 선이다. 신유는 800~1000만원, 박구윤은 600만원선이다. 이에 조영구는 “‘미스터트롯’이라는 타이틀만 가져도 기본적으로 300이다.”고 덧붙였다.
가수들의 행사비는 ‘관객몰이’에 따라 금액이 변동된다. 관객이 얼마나 몰리느냐에 따라 가수의 몸값이 달라지는 것.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은 현재 최고의 대세로 방송광고계를 주름잡고 있는만큼 행사에 나설 경우 몸값은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다양한 영상을 만나보세요. 아래 배너를 누르면 유튜브 채널로 이동합니다.

33hqdefault-2.jpg 34hqdefault-4.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