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이 새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을 통해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미스터트롯’ 때 단기 다이어트 후 요요를 겪었다는 그는 ‘위대한 배태랑’을 통해 성공적인 다이어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200530_002136.jpg

김호중이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그는 정형돈, 안정환, 김용만, 현주엽, 정호영과 함께 ‘위대한 배태랑’에 출연한다. 체중 감량이 절실한 ‘배태랑(배가 큰 사람)’의 처절한 다이어트 도전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김호중의 첫 예능 도전이기도 하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전 당시 화면에 나오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아서 단기간에 살을 뺐다. 하지만 식습관을 버리지 못하니 바로 돌아왔다”로 솔직하게 털어 놓으며 “살이 찌니 옷장에 입을 옷이 자꾸 줄어든다. 팬들이 선물해준 옷을 입지를 못한다. 살을 빼서 선물받은 옷을 입고 인증하고 싶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20200530_002152.jpg

‘미스터트롯’때 단기 다이어트 후 요요 겪어… 다시 다이어트 도전
평소 군것질은 좋아하는 김호중은 “쉬는 날에 집에서 영화 한 편 보면 과자 한 박스는 순간삭제 된다. 삼겹살은 7인분, 라면은 4봉지 정도 먹을 수 있다”라며 대식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닮고 싶은 몸매로 연기자 진구를 꼽으며 “살을 빼면 진구씨와 닮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호중의 눈물나는 다이어트 도전기가 그려지는 ‘위대한 배태랑’은 오는 6월 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한편, 김호중은 6월 발표 예정인 첫 정규앨범 ‘할무니’ 발매에 맞춰 1억원 상당의 손소독제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손소독제는 전국에 계신 할머니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호중은 ‘나보다 더 사랑해요’를 발매했을 당시 모든 음원 수익을 전액 기부한다고 밝혔었는데 그 일환으로 할머니들께 손소독제를 전달하게 된 것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