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터’가 눈물바다가 됐다. 3년전 아들을 잃은 한 신청자의 사연에 임영웅을 비롯한 톱7은 폭풍 오열했다. 임영웅은 신청자에게 ‘사랑해요 엄마’라고 마음을 전하며 ‘아들이 되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20200514_175257.jpg

 

14일, ‘가족을 위한 노래’라는 주제로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가 시청자의 눈물샘을 쏙 빼며 감동과 행복을 안겨주었다.

이 방송은 녹화 당시 임영웅의 폭풍 오열로 녹화가 중단 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져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임영웅을 지목한 한 신청자는 “3년 전 아들을 하늘나라로 보내고 '미스터트롯'과 주위분들의 도움으로 몸과 마음이 많이 회복 중에 있다”라고 밝히며 “아들이 살아있으면 스물여덟이다. (임영웅을) 처음 봤을 때 하늘로 먼저 떠나보낸 아들과 똑같이 생겨서 가족들 모두 깜짝 놀랐다. 아들을 먼저 하늘로 보낸 아픔을 아들과 똑닮은 임영웅 덕에 견뎠다. 아버님도 항암치료 중이라 기도하는 마음으로 전화를 걸었다.”고 말해 톱7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임영웅 씨와 꼭 한번 통화를 하고 싶어서 계속 전화를 시도했다”고 털어 놓은 신청자는 무려 4507통 전화 시도 끝에 임영웅과 연결됐다.

 

20200515_123115.jpg

 

아들 잃은 어머니 사연에 임영웅 ‘아들이 되어 드릴게요’
이미 눈물범벅이 된 임영웅은 “전화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울먹였고, 신청자는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 같이 울고, 웃고, 이런 행복이 있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하늘에 있는 아들에게 ‘사랑하는 아들. 엄마 잘 지내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 말고 못다 한 꿈 농구도 열심히 하고. 다음에 엄마랑 만나자. 사랑한다 아들아’라고 담담하게 말해 톱7 모두 오열했다.

임영웅은 아들을 대신해 ‘엄마 사랑해요’라며 마음을 전했다. 임영웅은 쏟아지는 눈물을 보이며 신청곡 ‘마법의 성’을 불렀다. 임영웅이 쏟아지는 눈물로 노래를 제대로 하지 못하자 영탁이 임영웅에게 다가가 “나중에 웃으면서 들으실 수 있게 웃으면서 불러드리자”라고 위로했다.

노래를 마친 임영웅은 “제가 앞으로 아들이 되겠습니다. 정말 아들처럼 생각해주시고, 앞으로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해 감동을 주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