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박보검, 탕웨이, 정유미 등이 캐스팅되면서 화제를 모았던 <원더랜드>의 마지막 캐스팅 카드가 공유에게 넘어갔다. 그가 출연을 확정 지으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초호화 캐스팅이 완성될 것이다.

20200314_161831.jpg

영화 <원더랜드>의 마지막 캐스팅 카드가 공유에게 돌아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공유측은 ‘영화 <원더랜드> 출연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는 수지, 박보검, 정유미, 탕웨이, 최우식 등 막강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여기에 공유까지 가세한다면 그야말로 초호화 캐스팅이 완성된다.
<원더랜드>는 보고 싶은 사람을 볼 수 있게 재현해주는 가상의 세계를 말한다. 식물인간이 된 연인을 그리워하며 원더랜드를 찾은 20대 여성과 세상을 떠난 아내를 보고 싶어 원더랜드를 찾은 40대 남성의 이야기. 식물인간이 된 연인은 박보검이, 그를 그리워하는 20대 여성은 수지가 맡았다. 세상을 떠난 아내 역할은 탕웨이가 맡았고, 공유는 죽은 아내를 그리워하는 40대 남자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원더랜드를 조정하는 역할이다.

20200314_162024.jpg

탕웨이, 수지, 박보검만으로 화제만발… 상반기 크랭크인
<원더랜드>는 김태용 감독이 현빈, 탕웨이 주연 영화 <만추> 이후 9년만에 메가폰을 잡는 영화다. <그녀의 연기> <피크닉> <꼭두 이야기> 등 중단편 영화를 선보이긴 했지만 장편 상업영화는 오랜만이다. 김태용 감독의 아내이지 배우 탕웨이가 전작 <만추>에 이어 출연을 확정 지었고, 수지와 박보검이 일찌감치 캐스팅되면서 <원더랜드>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정유미가 합세하며 막강라인업이 갖춰졌다.
정유미는 전작 <82년생 김지영>으로 흥행몰이에 성공해 티켓파워를 갖게 되었고, 최우식은 <기생충>으로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했다.
<원더랜드>는 캐스팅을 마치면 올 상반기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