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 무대에서 처음으로 춤을 추었던 ‘댄싱퀸 무대’에 대한 칭찬 댓글에 그는 ‘형들한테 많이 배웠다. 앞으로 조금씩 움직여볼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20200310_133424.jpg

 

반듯한 외모에 어울리는 따뜻하고 차분한 목소리의 임영웅이 ‘장민호랑나비’ 팀미션에서 선보였던 춤실력에 대한 칭찬 댓글이 화제다.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에 ‘내일은 트롯맨(대기실 인터뷰)’ 영상이 업로드되어 있다. 이찬원, 영탁, 장민호, 임영웅, 김희재, 김중연, 김수찬, 김호중 등 출연자들에게 팬들이 보낸 댓글을 읽고 답하는 코너. 

임영웅은 ‘리얼 정직한 댓글 읽기’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열심히 댓글을 읽고 하나하나 정성들여 답했다. ‘심쿵이네요 영웅님 덕에 좋아하는 노래 장르가 바뀌었어요’ ‘영웅님을 통해 하루하루 행복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등 칭찬 댓글 사이에서 그의 춤솜씨를 칭찬하는 댓글이 유독 많았다.

‘영웅님 이제는 섹시한 춤도 됩니다. 따놓은 미스터트롯 진입니다’라는 댓글에 임영웅은 ‘감사합니다. 섹시한 춤…춰본 적이 없어서 시도해봤는데…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외에 ‘댄싱퀸 팀미션으로 인해 춤솜씨 봉인해제하신 영웅님…사랑합니다’ ‘댄싱퀸 보고 완전 반함…’ 등 ‘댄싱퀸’ 무대를 언급하는 댓글에 그는 “저는 주변의 형들을 따라 췄을 뿐인데… 다들 현역이다 보니 능수능란하더라구요. 저는 춤이 안돼 형들한테 많이 배웠어요. ‘미스터트롯’을 통해 방송 무대에서 처음 춤을 춰봤는데 다들 재미있게 좋게 봐주신 것 같아 앞으로 조금씩 움직여볼까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20200310_134239.jpg

 

여섯 남자들의 꿀렁 댄스, ‘댄싱퀸’… 임영웅 재발견 무대
임영웅이 처음으로 댄싱실력을 발휘했다는 ‘댄싱퀸’은 본선1차 팀미션으로 현역부A조가 선보인 무대다. 장민호, 임영웅, 영기, 신인선, 신성, 영탁 등 현역 출신 참가자들이 ‘장님호랑나비’라는 팀으로 무대를 꾸몄다. 가슴이 깊게 파진 강렬한 붉은 셔츠에 블랙 팬츠를 받쳐 있음 6명의 남자는 골반댄스, 커플댄스, 섹시댄스 등 다양한 댄스 퍼포먼스 선보여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화려했다는 칭찬을 받았다. 

영기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는데 심심해서 사진첩 정리하다가…’라는 글과 함께 ‘장민호랑나비’ 팀이 ‘댄싱퀸’을 연습하던 사진 여러장을 게시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