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원하며 보건용 마스크(KF94) 2만 매를 전달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번지는 데다 마스크 구매까지 어려워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뜻을 모았다.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원하며 보건용 마스크(KF94) 2만 매를 전달했다. 표기상 목사는 “코로나19가 빠르게 번지는 데다 마스크 구매까지 어려워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도들이 뜻을 모았다”며 “대구 의료진과 시민들 모두 힘내시고,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한 일상 회복을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하나님의 교회가 지원한 마스크는 대구시청을 통해, 대구 내 코로나19 일선 의료현장에서 밤낮없이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우선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희정 사무처장은 마스크를 지원한 하나님의 교회에 고마움을 표하며 “대구가 지금 많이 어렵고 힘든 상황인데 이렇게 귀하고 소중한 물품을 지원해주고 큰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 꼭 필요한 곳에 잘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청 복지정책관실 박인주 팀장도 “마스크를 구입하기 어려운 때 이렇게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솔선수범해온 이 교회는 올 1월에는 강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지난해 강원도에서 발생한 초대형 산불로 고통받는 이재민들을 돕고자 성금 5천만 원을 전달했다. 그밖에도 포항 지진, 세월호 침몰, 태안 기름유출, 필리핀 화산폭발, 일본 집중호우, 페루 한파, 미국 허리케인, 인도네시아 지진해일, 네팔 대지진 등 국내외 곳곳의 각종 재난 현장에서 무료급식봉사, 피해 복구, 사상자 구조, 구호품 지원 등 봉사를 전개했다. 


현재까지 하나님의 교회가 세계 175개국 7,500여 교회를 중심으로 진행한 봉사활동은 1만9천여 건이며 132만여 명이 참여했다. 77억 인류의 행복과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해 꾸준히 전개해온 봉사활동은 3,000회가 넘는 수상으로 이어졌다. 대한민국 3대 정부로부터 대통령 단체표창, 정부 포장,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고, 영국 여왕 자원봉사상,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금상(단체 최고상, 17회), 국제환경상인 그린애플상 등을 받았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