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이상엽이 종잡을 수 없는 반전 매력을 가진 인물 한세권으로 변신한다. 드라마 속 인물로 변한 이상엽은 어떤 모습일까?

‘미치지 않고서야’ 이상엽이 종잡을 수 없는 반전 매력으로 돌아온다.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 측은 겉으로는 화려하지만 속은 한없이 짠내를 풍기는 개발 1팀 팀장 ‘한세권’으로 변신한 이상엽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미치지 않고서야 01.jpg

 

미치지 않고서야 02.jpg

 

미치지 않고서야 03.jpg

 

 

이상엽이 연기하는 ‘한세권’은 잘생긴 외모와 달콤한 언변을 가진 인물로, 최연소 개발 1팀 팀장 타이틀까지 거머쥔 사업부 엄친아다. 얻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떻게든 쟁취해내고야 마는 악착같은 면모로, 식기세척기 판매신화를 이뤄냈다. 한명전자의 젊은 CEO 한승기(조복래 분)와 가깝고도 먼 8촌 사이로 모든 걸 다 가진 금수저처럼 보이지만, 내면에는 로열패밀리에 끼고 싶은 욕망과 콤플렉스로 가득하다. 기세등등한 그의 앞길에 복병이 나타난다. 바로 자신의 민낯을 알고 있는 이혼한 전부인 당자영(문소리 분)과 만만치 않은 개발자 최반석(정재영 분). 승진 가도에 브레이크가 걸린 한세권의 오피스 생존법에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