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4kg 체중 감량으로 순정만화 속 주인공 같은 몽환적인 분위기의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된 구혜선이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장편경쟁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그간 구혜선은 배우뿐 아니라 감독, 시나리오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배우 구혜선이 감독 자격으로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 영화제인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장편경쟁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그간 구혜선은 배우뿐 아니라 감독, 시나리오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구혜선 감독은 배우뿐 아니라 감독 및 시나리오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2008년 첫 단편영화 <유쾌한 도우미>를 내놓았으며, 꾸준히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해 오며 3편의 장편영화와 5편의 단편영화를 연출했다.


감독 구혜선은 단편 연출작에서 자신의 페르소나라 할 수 있는 배우 서현진과 지속적으로 작업해왔고, 감독과 주연을 겸한 장편영화 <다우더>에서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한진원 작가와 협업했다. <기생충> 다혜 역을 맡은 정지소 배우를 자신의 어린 시절 역으로 캐스팅하기도 했다, 이처럼 뛰어난 재능을 발견하는데 남다른 안목을 가진 구혜선 감독이기에, BIAF 장편 심사에서도 구혜선 감독의 선택에 기대가 모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혜선은 일러스트 픽션 <복숭아 나무>를 비롯한 작품들을 통해 작가로도 활동했고, 최근에는 에세이 <나는 너의 반려동물>도 출간했다. 화가로서 작업도 활발한 그는 지난 5월 <항해-다시 또 다시> 전시를 열었다. 이밖에 뮤지션으로서 직접 작사, 작곡을 맡은 다수의 음반을 발표했고 오는 9월 2일 피아노 뉴에이지 앨범 <숨3> 발매를 앞두고 있다.


구혜선 감독이 심사하게 될 BIAF2020 장편 선정작은 오는 9월 BIAF기자회견에서 발표된다. BIAF2020은 10월 23일(금)부터 10월 27일(화)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