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호중이 “우승 상금, 코로나19 위해 전액 기부” 공약을 내놓았다가 “경솔했다”며 게시글을 삭제했다. ‘미스터트롯’의 결승전 순위 결정은 앞서 진행된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에 마스터 총 점수, 그리고 방송 시작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시청자 문자 투표수’를 합산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김호중의 기부 공약이 ‘미스터트롯’ 표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냐는 지적이 팬카페를 중심으로 일었고, 이에 대해 김호중이 사과한 것이다.
사진 김호중 SNS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결승전을 앞두고 팬카페에 우승 공약을 게재했던 김호중이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11일 김호중은 자신의 팬카페에 “‘미스터트롯’에 도전하고 첫 방송 나간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결승전 무대만 남았다”며 “제가 내일 만약 우승을 한다면 현재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 분들을 위해 우승 상금 전액을 저희 아리스 이름으로 도움이 필요한 소중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을 약속드린다”라는 공약을 게재했다.

 

하지만 공약 내용이 공개된 후 많은 관심이 쏠렸고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경솔한 발언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김호중은 해당 공약글을 삭제하며  “결승 생방송을 앞두고 제가 쓴 우승 공약이 의도치 않게 화제가 된 것 같다. 이에 대해 여러 우려의 말씀들이 있어 글을 내린다”고 적었다.

이어 “다소 신중치 못했음을 양해 바라며 ‘미스터트롯’ 끝까지 응원해 주시고 많이 사랑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호중은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와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후보간의 치열한 접점이 예상되는 만큼 김호중의 기부 공약이 ‘미스터트롯’ 표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냐는 지적이 팬카페를 중심으로 일었고, 이에 대해 김호중이 사과했다. 이날 결승전 순위 결정은 앞서 진행된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에 마스터 총 점수, 그리고 방송 시작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시청자 문자 투표수’를 합산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 아래는 김호중이 우승 공약 삭제 후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입니다.

결승 생방송을 앞두고 제가 쓴 우승 공약이 의도치 않게 화제가 된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여러 우려의 말씀들이 있어 글을 내립니다.

다소 신중치 못했음을 양해 바라며 미스터트롯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많이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