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둘째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방송인 김구라가 임신과 출산 사실을 알리지 못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gura.jpg

방송인 김구라가 둘째 임신과 출산 소식을 숨겼던 이유를 공개했다. 김구라는 9월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단독 공개)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많은 분이 조금 궁금해하시더라. 친한 주변인들한테서 왜 이야기를 안 했느냐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면서 "나름대로 사정이 있었다. 아이가 좀 일찍 나왔다. 그래서 한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조금 아닌 것 같아 안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구라는 또 "사실 아이 계획이 없었다. 그러다 갑작스럽게 (아이가) 생겨서 너무 즐겁고 좋은 일인데, 아내가 나이는 저보다 12살 어리지만 마흔 살 가까이 됐고 적은 나이가 아니어서 처음에 조심했다"며 "또 조산이 일어났기 때문에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언젠가 말씀을 드리려고 했고 아이가 건강합니다만 일찍 나왔기 때문에 병원 검사도 꾸준히 받아야 하고 그런 상황이다.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져요' 이럴 때 선뜻 이야기를 안 했던 거니까 이해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는 아들 동현의 반응을 언급하며 "동현이 입장에서는 '23살 어린 동생 생긴 그리'라는 수식어가 부담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제 입장이 쑥스러운 상황도 있어서 주변에 알리지 못한 것은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gura3.jpg

그리, 새엄마에 '누나' 호칭…이유는? 

그리는 지난 8월 13일 김구라가 MC로 활약하는 '내가 키운다'에 게스트로 출연해 새엄마에 대해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빨리 독립한 이유를 묻자 "아빠랑 2주에 한 번씩 보는 게 제일 좋다. 물론 같이 있어도 좋지만 같이 살고 있는 누나도 계시니까"라며 새엄마를 '누나'라고 호칭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는 누나 호칭을 쓰는 이유에 대해 "얼굴이 누나 같으시고 예쁘시다"라고 밝혔고 김구라도 "아줌마도 그렇고 새엄마도 그렇지 않냐"라고 둘러댔다. 그리는 또 새엄마를 소개받았을 당시를 떠올리며 "듣자마자 축하한다고 했다. 아빠를 왜 아무도 안 데려갈까 생각을 하고 있었다"라고 해 김구라를 흡족게 했다. 그러나 김구라는 "지도 여자친구 만나는데 나도 여자친구 만나지 그럼"이라는 감동 파괴 멘트를 쏟아 야유를 받았다. 


 

김구라의 현 부인 A씨는 최근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출산 후 현재 산후조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구라는 지난 2015년 전 부인과 이혼했으며 지난해 12살 연하의 현 부인과 재혼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