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안효섭이 울고 있는 김유정 앞에 나타난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와 붉은 눈의 비밀을 품은 남자 하람(안효섭)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는 설레면서도 아련하게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홍천기’ 안효섭이 울고 있는 김유정 앞에 나타난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와 붉은 눈의 비밀을 품은 남자 하람(안효섭)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는 설레면서도 아련하게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홍천기 본격로맨스 시작   

지난 4회는 로맨스가 본격화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하람이 홍천기를 위기에서 구하는 4회에서 홍천기는 ‘매죽헌 화회’에 가던 중 정쇤내(양현민) 무리에게 방해를 받았다. 이에 하람이 흑기사처럼 등장해 홍천기를 감싸며 설렘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홍천기’ 제작진은 5, 6회 방송을 앞두고 또 한번 홍천기 앞에 흑기사처럼 나타나는 하람의 모습을 예고했다. 하람이 마구간에서 홀로 울고 있는 홍천기를 찾아온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 홍천기는 웅크리고 앉아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앞서 홍천기는 아버지 광증 치료약을 살 돈을 벌기 위해 그림 경연 ‘매죽헌 화회’ 참가하기로 했다. 홍천기가 슬퍼하는 이유는 이와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애틋한 기류 흐르는 홍천기와 하림, 궁금증 유발

홍천기 앞에 하람이 등장해 애틋한 기류가 형성했다. 앞을 볼 수 없는 하람은 울고 있는 홍천기를 눈으로 보지 못한 채 느끼며 마음 아파한다. 그러나 멀찍이 떨어져 대화를 나누는 두 사람의 사이에는 거리감이 느껴져, 어떤 상황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마구간에 흐르는 두 사람의 애틋함과 아련함 가득한 케미가 본 장면을 더 기다려지게 만든다.

 

‘홍천기’ 제작진은 “‘매죽헌 화회’에 당차게 참가한 홍천기가 왜 홀로 울음을 삼키고 있는지 그 이유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하람이 울고 있는 홍천기를 위로하기 위해 나선다. 하람만의 위로는 과연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하람과 홍천기의 애틋한 케미를 확인할 수 있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5회는 9월 13일, 6회는 9월 14일 밤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