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인 아내가 복지센터에서 대표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불륜 관계였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사회복지사인 아내가 상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한 가운데, 해당 여성과 남성이 불륜관계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신을 사회복지사의 남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내가 직장상사에게 강간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청원인 A씨는 먼저 "제 아내가 지난해 11월부터 **에 있는 00노인복지센터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하고 있었다. 00복지센터는 원장의 아들이 대표이고 센터장은 대표의 외삼촌으로 가족으로 구성된 복지센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복지센터의 B 대표는 저의 아내보다 10살 정도 어린데 지난 4월 초부터 대표의 권한을 이용, 위력을 행사해 저의 아내를 수차례 강간하고 수차례에 걸쳐 유사성행위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해당 사건으로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저와 초등학생인 세 아이들은 큰 충격을 받았고, 평화롭던 저희 가정은 한순간에 지옥이 되고 말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저는 벌써 한달 째 직장 출근도 포기한 채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까봐 한시도 곁을 떠나지 못하고 지켜야만 하고 어린 세 아이들은 혹시라도 엄마가 잘못되기라도 할까봐 불안에 떨며 수시로 목놓아 울어댄다"며 "한 망나니의 썩어빠진 욕정 때문에 어린 자녀들까지 저희 가족 모두가 끝없는 어둠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분노했다.


A씨는 경찰 수사에 대해서도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경찰에 국선변호사 신청을 요청했는데 2주가 지나도록 연락을 받지 못했다"며 "결국 국선변호사 없이 경찰 조사를 2차례 받았다"고 말했다. 또 "조사가 끝난 뒤에야 경찰로부터 국선변호사가 선임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조사 받기 수일 전에 선임됐다는 내용이었다"고 허탈해했다.


A씨는 "성범죄는 초동수사가 중요한데, 고소한 지 보름이 넘도록 피의자에 대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직장에서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국가로부터 어떤 조력과 보호도 받지 못한 채 이미 너무 많은 시일이 지나고 있다. 전혀 반성할 줄 모르는 가해자가 증거를 인멸하고도 남을 시간을 벌어두도록 국가의 수사력은 진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A씨는 7월 말 경찰에 B씨를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피해자 측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고, 확보된 진술과 메신저 내역 등 관련 증거를 분석 중이다.

 

01.27054867.1.jpg


B씨 "합의된 성관계"…카톡에는 '자기야' 

가해자로 지목된 B씨는 "합의된 성관계였다"는 취지의 주장과 함께 청원인 아내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를 성폭행 반박 증거로 제출했다.


B씨가 경찰에 제출한 카카오톡 대화에서는 A씨가 B씨를 '자기야' '오피스여보야'라고 부르고, A씨 스스로를 B씨의 '오피스와이프'라고 칭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라면 A씨 부부에게는 무고죄가 적용될 수 있다.


B씨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A씨와 주고받은 모바일 메신저 내용을 캡처해 공개, "내용을 세상에 알리고 싶지 않았으나 불가피하게 방어 차원에서 올린다"며 "바람피운 아내를 성폭행 피해자로 둔갑 시켜 거액(4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한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B 씨는 "강간당했다는 유부녀는 지난 6월 24일 불륜 사실을 남편에게 알리고, 남편은 6월 25일 0시 40분경 상대 총각에게 전화로 합의금 4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폭행범으로 고소하고, 국민신문고 등 관계기관에 진정하고 결혼식장에도 찾아가 평생 망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B씨 반박에 대해, A씨 남편은 'B씨가 지난 1월 아내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했고, 아내가 이 사실을 내게 알려, 내가 B씨에게 경고한 사실이 있다"는 취지로 재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B씨가 4월부터 자동차 실내 등에서 아내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 주장만으로는 수사 결과를 예단하기 힘든 상황이다. 면밀한 증거 조사 등을 거쳐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