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지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감염 경로 파악에 나섰다.

배우 차지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월 4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차지연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차지연은 현재 뮤지컬 '레드북'을 공연 중이며 뮤지컬 '광화문연가'와 드라마 '블랙의 신부' 준비 하고 있었다.


소속사에 따르면 차지연은 방역 지침을 지키며 매주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었으나 안타깝게도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관계자는 "차지연의 감염경로를 파악 하고 있으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 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가족, 스태프, 직원들도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0002969212_002_20210704110805108.jpg


'레드북' 즉각 공연 취소

이날 '레드북' 공연 제작사 측은 즉각 공연 취소 소식을 공지했다.


'레드북' 측은 "안나 역으로 출연 중인 차지연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금일 공연이 취소되었다. 갑작스러운 공연 취소로 관객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알렸다.


또 "차지연 배우는 매주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직접 접촉이 있었던 배우, 스태프, 관련 인원 전원에 즉각 통보 되었으며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후 공연 일정은 다시 공지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차지연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같은 공연에 출연 중인 아이비, 김세정 등도 검사를 받게 됐다.


'레드북' 뿐 아니라 차지연이 준비 중이던 뮤지컬 '광화문 연가'는 물론 드라마 '블랙의 신부'도 차질을 빚게 됐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