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숨졌다. 사망한 환자는 백신을 맞은지 9일만에 심한 두통과 구토 등 증상을 보이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세로 사망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부작용에 의한 첫 사망사례가 나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을 받고 숨진 것이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6월 16일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환자분께서 오후 2시 10분께 사망했다”고 전했다. 추진단은 “이 환자에게 확인된 기저질환은 없다”며 “사망진단서상 직접사인은 뇌출혈로 뇌출혈의 원인은 대뇌정맥동 혈전증인데 이 증상의 원인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라고 설명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발견 두번째 사례이자 첫 사망 사례

사망한 환자는 5월 27일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을 접종받고 9일 뒤인 6월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 의원급 의료기간을 찾아 약물처방을 받았다. 하지만 증상이 악화되는데다 의식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지자 접종 12일 만인 6월 8일 상급병원을 찾았다. 검사결과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을 받았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알려져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증상을 보인 것은 해당 환자가 두 번째 케이스이나 사망한 사례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국내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환자 첫 사례는 5월 31일 확인됐다. 이 환자의 경우 의료진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대응지침을 참고해 초기에 항응고제를 사용해 치료한 결과 사태가 호전돼 지난 주말 퇴원했다.


혈소판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 백신을 맞은 뒤 드물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중 하나다. 백신 접종이 유발하는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혈전증과 임상적으로 차이가 있다. 일반적인 혈전증이 뇌동맥, 관상동맥과 다리 심부정맥, 폐동맥에 주로 발생하는데,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백신 접종 후 4~28일 사이에 뇌정맥동과 내장정맥에서 발생한다. 뇌정맥동과 내장정맥은 혈전이 드물게 발생하는 부위로, 여기에 생긴 혈전은 하지정맥 등으로 침범할 가능성이 있다.


백신 접종에 따른 자세한 발생 기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대 등 연구진에 따르면 바이러스 전달체를 이용한 백신을 접종한 사람 중 일부가 돌연변이 단백질 조각이 생성돼 혈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 둘 다 바이러스 전달체를 이용한 백신이다.



NISI20210412_0017342051.jpg
서울 중랑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백신 투여를 준비하고 있다.

 


접종 제한 연령, 30세 미만에서 60세 이상로 대폭 상향조정?

일각에서는 젊은 사람에게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이상반응이 많다는 이유로 접종 연령 재검토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행 백신 접종 연령 제한은 20대에게 백신 접종으로 생기는 이득보다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계산에 국내에서 30살 미만에게만 접종하고 있다. 


부작용 2건이 모두 30대에서 발생했는데 백신 접종을 30살 미만에게만 제한하는 현행 연령 제한 기준이 적절한지 다시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영국의 경우 지난 5월 백신 접종 연령제한을 30세 이하에서 40세 이하로 상향조정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연령 제한을 유럽처럼 60세 이상으로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추진단은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해당 환자를 진료한 의료기관은 신속하게 이상 반응 신고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의심증상은 접종 후 4주내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 복부 통증, 팔다리가 붓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 접종 후 심한 두통 또는 이틀 이상 지속적인 두통이 발생하며 진통제에 반응하지 않거나 조절되지 않는 경우, 구토를 동반하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 접종 후 접종 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이나 출혈이 발생한 경우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