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공연이 6월 14일부터 정부의 지침 아래 다시 시작된다. 방역지침으로 인해 무기한 연기됐던 콘서트 들이 다시 재개되면서 가요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11일 대중음악공연이 6월 14일부터 재개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 방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 문체부(문화체육관광부)와 간담회를 나눈 다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유지(수도권 2, 비수도권 1.5단계)'를 3주 유지한 후 4단계 수칙 시작에 앞서 단계적으로 완화된 거리두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에는 대중음악공연과 타 공연의 차별이 완전히 철폐될 예정이다. 이는 수칙 준수를 전제로 침체된 대중음악 공연과 페스티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sdgsdfg.jpg

 

거리두기 개편안, 대중음악공연 및 페스티벌 재개 포함 

이번 개편안의 핵심은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져야 공연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것.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며 마스크를 벗을 경우 퇴장을 당할 수 있다. 또한, 기립, 함성, 구호, 합창(떼창) 등 침방울이 튀는 모든 행위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에도 강제 퇴장 조치된다.

 

공연장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에서도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4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어 물건 나눔, 단체 응원, 이벤트 등과 같은 모든 단체 행동이 불가하다. 이외에도 기본 방역과 함께 QR코드 확인(전자출입부 사용), 손 소독제 비치, 음식물 섭취 금지, 환기, 소독 등 공동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그동안 대중음악공연은 정확한 지침이 없어 공연이 취소, 연기될 수밖에 없었고 클래식 또는 크로스 오버라는 방법을 사용해야 콘서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 이로 인해 공연 장르 간의 차별과 더불어 같은 장르 내에서도 정확한 지침이 없다는 이유로 편법을 조장해 왔다.

 

오늘 발표로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 발표에 다소 아쉬운 부분은 있으나, 대중음악공연의 제한적이지만 진행을 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 줬다는 점, 그리고 타 장르와의 차별을 일정 부분 해소해 준 것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다.

 

ghkkhlh.jpg

 

미스터트롯 7월 2일부터 콘서트 재개, 미스트롯2 콘서트는?

개편안 내용에 따라 7월 4일까지 연장된 기간 내에 공연을 진행하는 경우 관람객은 4,000명으로 제한되며 철저한 방역 아래 공연을 진행해야 한다는 전제가 붙은 상황이다. 또한 7월 5일부터 새롭게 적용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은 앞으로 3주의 기간 동안 방역지침 준수 및 공연장에서의 감염 여부를 모니터링하며 해당 기준을 좀 더 완화시킬 수 있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어렵게 시작되는 대중음악공연인 만큼 출연진, 스태프, 제작사, 관객들 모두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가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이번 조치로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를 비롯해 <미스트롯 콘서트> 등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 때문에 미뤄진 콘서트가 다시 시작된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이 출연하는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7월 2~4일, 7월 16~18일, 8월 6~8일 총 3주간 15회에 걸쳐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내일은 미스트롯2> 콘서트는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올림픽 홀에서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국투어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번 공연에는 미스트롯2 톱7인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뿐 아니라 강혜연, 황우림, 윤태화 등 화제의 출연진들이 전 회에 걸쳐 출연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