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가 두 아들 허웅, 허훈 선수와 함께 '티키타카'에 출연했다. 이들은 각자 외모 자신감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heo.jpg

전설의 농구스타 허재가 꽃미남 아들들과 인기를 겨뤘다. 지난 9일 방송된 '티키타카'에는 허재·허웅·허훈 '허삼부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재의 두 아들 허웅과 허훈 역시 농구계를 대표하는 미남 스타들이다. 


허웅은 "동생과 같이 농구를 하니 비교를 많이 당할 것 같은데 어떤가"라는 질문에 "외모적으로도 비교가 된다. 내가 듣기론 허훈은 남성 팬이 많고, 난 여성 팬이 많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형의 답에 동생 허훈은 "형이 2년 연속 팬 투표 1위를 했다. 난 2위다. 내가 더 인기가 많았으면 좋겠지만 형한테는 안 된다. 난 2위로 밀고 간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형은 여자들이 좋아할 상이고, 난 그냥 잘생긴 타입이다. 각자만의 매력이 있다"며 외모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허웅도 "난 아주 잘생긴 건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조화롭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아버지 허재는 "좀 낮춰서 말하라"라고 조언하면서도 "원래 소녀 팬들의 원조는 나야. 내가 원톱이었다"라고 물러서지 않아 폭소를 유발했다. 


heo3.jpg

허재, 예능 하려고 감독 제의 거절…이유는? 

김구라는 "감독 제의가 왔는데 감독보다 예능을 하겠다고 했다는데 사실이냐"라고 물었다. 허재는 "방송을 하다 보니 좋더라. 이런저런 예능을 하면서 많이 웃는다. 즐겁다"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허웅은 "감독하실 때보다 훨씬 더 젊어지셨다. 건강을 위해서 예능계에 계시면 좋겠다"고 말했고, 허훈은 "괜히 아버지가 감독이 되면 구설수만 생겨"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