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성시경이 전 여친의 미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런가 하면 털털한 그녀, 고은아의 비듬 폭설엔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seojanghoon2.jpg

가수 성시경이 전 여자친구의 미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다시 출연할 땐 누가 (짝이) 생겨서 당당하게 나오고 싶었는데 똑같은 처지다"라며 "이번에 앨범을 내는데 많이 내려놓고 (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보려고 한다. 일을 좀 줄이고"라고 말했다. 


이날 신동엽은 "간접적으로 말하는 스타일과 직설적으로 말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시경이는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스타일"이라며 "좋아하는 이성에게도 직설적인 타입이냐"고 물었다. 성시경은 상황에 따라 다르다며 "예전에 전 여자친구가 도시락을 싸준 적이 있는데, 미역국과 불고기 맛이 같을 때도 있었다. 그땐 그저 고맙고 행복하고 사랑스러웠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그럼 TV에 예쁜 배우가 나와서 '오빠 저 사람이 예뻐, 내가 예뻐' 할 때, 보통 생각하는 성시경은 '미안한데 그건 말이 안 되는 얘기니까. 말도 안 되고 꿈도 꾸지마'라고 할 것 같다"면서 떠봤다. 그러자 성시경은 "왜 제 여자친구가 TV에 나온 사람보다 못생겼을 거라 생각하나. 실제로 TV에 나온 여자가 제 여자친구보다 더 예뻤던 경우가 별로 없었다. 내 눈에 예쁜 게 중요하다. 안 예쁘면 왜 사귀냐. 저 여자가 더 예쁜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시경이도 종국이처럼 운동 좋아하고 요리 좋아하고 주위에 사람이 많다. 이런 사람들이 결혼을 못한다"고 놀렸다. 그러면서 "집안일은 좋아하냐"고 성시경에게 물었다. 성시경은 "좋아하지 않는다. 서장훈 씨와 정반대다"라고 답했다. 서장훈이 "너랑 나랑 같이 살자. 맨날 싸울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자 성시경은 "이렇게 슬픈 얘기만 하게 될 줄 알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seojanghoon.jpg

서장훈·성시경, 비듬 터는 고은아에 질색 

이날 고은아는 절친의 결혼식으로 가는 차 안에서 머리를 긁적거렸다. 머리에서 비듬이 떨어지자 서장훈은 질색했고, 성시경은 "저건 좀"이라며 당황했다. 옷에 달라붙은 비듬을 본 성시경은 "밀가루 아니냐"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미용실에 도착한 고은아에게 스태프는 "머리 안 감았냐"고 물었고, 고은아는 "안 감았다"며 당당하게 답했다. 고은아는 촬영 때 바른 스프레이를 씻어내지 않고 지냈던 것. 스태프가 "안 찝찝해?"라고 묻자 고은아는 "보송보송한데"라며 비듬을 털어 비듬 폭설을 만들어냈다. 서장훈과 신동엽, 성시경, 모벤져스 모두 충격으로 말을 못했다. 

 

 

서장훈은 다른 건 다 완벽한데 지저분한 여성과 결혼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내가 머리를 감기면 된다", "마루를 미국식으로 신발을 신고 다니게 만들면 된다"며 방법을 찾으려 했고, 신동엽은 "완벽한 여자라니까 놓치고 싶진 않나 봐"라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