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의사 남편의 과거 외도 사실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남편의 외도로 인해 받은 상처를 언급했다.


5월 6일 방송된 KBS2 '수미산장'에는 이혜정과 개그우먼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43년 결혼 생활 중 최대 위기로 남편의 외도를 꼽았다. 이혜정은 "그때 제가 '어떻게 할 거야'라고 물었더니 남편이 '당신한테는 미안하지만 지금은 그 여자를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속이 부글부글 끓었는데 '빨리 접어보겠다. 노력해보겠다'고 하더라. '얼마나 기다리면 되냐'고 물었더니 '이야기 못 한다. 하지만 외도는 잘못된 거니까 내가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밝혀 주변에 놀라움을 안겼다.


김수미는 "혹시 그 여자를 봤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혜정은 "봤다. 저보다 네 살 어렸다"며 "남편과는 환자와 의사로 만난 사이였는데 하루는 남편의 병원에 갔다가 그 여자를 봤다. 매번 화요일마다 꽃을 들고 왔던 여자다. 촉으로 '저 여자구나'라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재밌는 건, 인물이 나보다 없었다. 그걸 보니 조금 안심이 됐다. 여자 보는 눈이 정말 없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이혜정은 "이후 그 여자와 만나 대화를 했는데 그 여자가 '일부러 남편을 흔든 게 아니다'라고 하더라. 남편을 보면서 고등학교 선생님을 볼 때의 마음이라고 하더라. 다시 대구에 오면 가만 안 두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혜정은 "남편과 화해는 했다. 하지만 여전히 용서는 안 된다"고 눈물을 흘렸다.

 

0004401232_002_20210507065607111.jpg

 

탄수화물 끊으니 6kg 빠져

김수미는 이날 이혜정의 다이어트 과정을 궁금해했다. 이혜정은 "탄수화물을 끊었더니 6kg가 빠졌다"면서 "고기랑 두부는 꼭 챙겨먹었다"고 말했다.


이혜정이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는 당뇨 때문. 그는 "건강검진을 했는데 당뇨 초기로 증상이 나왔다. 아버지가 당뇨로 돌아가셔서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아들이 '엄마 편찮으면 난 돌봐주지 않는다'고 이야기해서 바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했다.


김수미가 "아들이 엄마 건강 걱정해서 일부러 그런 것"이라고 말하자, 이혜정은 "아니다. 원래 싸가지가 없다"며 "아들 두고 보라고 살을 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