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송가에 빨간불이 켜졌다.

박세리 전 프로골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월 24일 박세리 측은 "지난 21일 방송을 함께 진행한 배우가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자발적 검사를 했다"며 "이날 오전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세리는 21일 자신이 진행하는 네이버나우 '세리자베스'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뮤지컬 배우 손준호와 밀접 접촉했다. 손준호는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박세리는 E채널 '노는 언니'와 유튜브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어 그와 접촉한 다른 연예인과 관계자들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도 커지는 상황이다. 아직 연쇄 전파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박세리는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 다행히 박세리의 매니저를 비롯한 스태프들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리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모든 스태프 및 접촉자 등은 즉시 검사를 진행했거나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했다.


'노는 언니' 일정 재조정 "박세리 쾌유 빈다"

 

'노는 언니' 측은 박세리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하고 일정을 전면 재조정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기 촬영분이 있어 현재 방송은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향후 녹화 일정은 조정이 필요하다. 예정된 녹화 일정은 일단 미룰 예정"이라며 "제작진과 멤버들 모두 박세리 쾌유를 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