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범죄의 공포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는 연예인들이 끊이지 않는가 하면, 최근 노원구에선 세 모녀가 스토커에게 피살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또, 구애를 받아주지 않는다며 직장 동료를 흉기로 찌른 남성까지. 도 넘은 집착은 참혹한 결말을 낳았다. 유형도 갖가지다. SNS에 노출된 개인정보를 악용해 접근하는 경우, 고객을 가장해 의도적으로 접촉하는 경우, 헤어진 연인에게 사랑을 요구하는 경우 등등. 스토킹의 본질은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방식으로 관계를 이어가려는 그 자체다.

‘스토킹 처벌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9월부터 가해자에 대한 징역형 처벌이 가능해졌다.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것이 핵심이다. 10만 원 이하의 경범죄 정도로 분류돼온 과거보단 진일보한 법안이지만, 실효성에 대한 논의는 끊이지 않고 있다.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 했던가. 안 될 말이다. 거절했는데도 찍으면 그것이 ‘스토킹’이다. 골키퍼 있다고 골이 안 들어가느냐 했던가. 그 또한 옛말. 들어갈 수 없는 골대로 계속 발차기 하면 ‘스토킹’이다. 수많은 피해자가 겪었을, 여전히 겪고 있는 이야기들을 들여다본다.

참고자료 <범죄는 나를 피해가지 않는다>, 국민청원 게시판

202105_095_1.jpg

 
배우 박하선 
 
 
“당하고 있어요. 제 아이 이름도 알아요. 사인회 때 만났는데 ‘사랑해요’라고 써달라고. 마지못해 써줬더니 그게 우리의 1일이라는 거예요. 심지어 본인과 저 사이에 애가 있다고 생각해요. 이름도 지었더라고요.”
 
배우 박하선은 지난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스토킹 피해 사실을 밝혔다. 스토커는 박하선의 결혼식 전날, 행사장까지 찾아와 자신이 쓴 일기장을 건네며 원망의 눈빛을 보냈다고. 
 
신고했지만 처벌로 이어지진 않았다고 했다. 스토커가 개인 사이트에 박하선에 대한 수많은 비방 글을 적었으나, ‘박하선’이라는 단어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 하선이’, ‘하선이’라고 적었다. 처벌을 피하는 법을 정확히 알고 있는 것 같다”며 속상해했다. 
 
 

202105_095_2.jpg

 
가수 배다해 
 
배다해를 2년간 스토킹한 20대 남성이 지난 3월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수년간 피해자에게 정신적 고통을 가한 피고인의 범죄를 무도 유죄로 인정한다”며 “한 사람의 인격과 일상을 무너뜨린 스토킹은 죄책이 무겁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해당 남성은 2017년부터 배다해가 출연하는 공연장에 찾아가 “내가 보이느냐”고 협박하고, SNS로 끊임없이 연락하거나 악성 댓글을 달았다. 또 “벌금형으로 끝난다”, “합의금 1,000만 원이면 되느냐”며 배다해를 조롱했다. 배다해는 고소 당시 “신변 보호 요청을 하고 신고해도 별다른 조치가 없단 현실을 깨닫고 ‘죽어야 고통이 끝날까’란 생각에 절망했다”며 그간 받았을 고통의 크기를 짐작케 했다. 
 

202105_095_3.jpg

 
아나운서 윤태진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 그런데 허황된 이야기들과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습니다.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이제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에겐 정말 공포예요.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보고 제가 제 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
 
2017년 아나운서 윤태진은 자신이 받은 메시지 사진과 함께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메시지 발신인은 “동양동 아파트 앞이다. 안 자는 거 안다. 불 켜져 있네. 당장 나오라”며 윤태진을 공포 속에 몰아넣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윤태진이 오랜 시간 스토킹에 시달렸음을 밝히며, 문제가 되는 행동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공언했다. 
 

202105_095_4.jpg

 
바둑기사 조혜연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이자 바둑 국가대표인 조혜연은 스토커로부터 1년 넘게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다. 가해자는 징역 2년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이지만 조혜연은 그가 돌아올 날이 가까워지는 것이 나날이 두렵다. 
 
가해자는 조혜연이 운영하는 바둑아카데미에 수시로 찾아오고 건물 외벽에 ‘사랑한다’는 등의 낙서를 남기거나, 술에 취한 채 조 씨 앞에 나타나 행패를 부렸다. 복역 중인 상태에서도 조 씨 앞으로 편지를 보내고 있다. 출소 뒤에 찾아가겠다는 내용이다. 조혜연의 피해는 ‘현재 진행형’이다. 가해자는 스토킹 이유를 조 씨에게 돌리는 등 범행을 정당화하고 있어, 출소 이후 다시 그를 괴롭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