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이 '아내의 맛' 후속으로 편성되는 '화요청백전'을 통해 MC 데뷔전을 치른다.

가수 이찬원이 오랜 꿈이었던 ‘MC 도전’의 버킷리스트를 이뤘다. TV CHOSUN 신규 프로그램 ‘화요청백전’ MC로 발탁된 것.


오는 4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청백전’은 ‘건강한 신체, 건강한 정신’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나선 활력 충전 예능 버라이어티다.


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어려워지고 집콕하는 시간이 길어진 요즘 시대, 몸을 움직이는 운동과 게임을 통해 안방에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무엇보다 노련미가 빛나는 이휘재와 센스 넘치는 입담의 박명수, 개성만점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이찬원이 ‘화요청백전’ 공동 MC로 나서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내의 맛’을 통해 찰떡 케미를 뽐냈던 박명수와 홍현희가 각각 청팀, 백팀 단장으로 출격, 매주 운동이 필요한 연예인들과 함께 각 팀의 명예를 걸고 한판 시원하게 붙는 스포츠, 게임 버라이어티쇼를 만든다.


특히 ‘미스터트롯’을 시작으로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넘치는 예능감과 뛰어난 순간 기지력, 각종 상식과 지식을 막힘없이 술술 말하는 ‘찬또위키’ 능력을 자랑했던 이찬원이 생애 첫 MC에 도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찬원은 MC 도전에 대해 “어려서부터 MC를 맡는 게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며 “오랜 꿈이었던 만큼, 나만의 매력으로 새로운 MC상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다부진 포부를 드러냈다. 또한 첫 녹화를 마친 후 “대본 없이 즉흥으로 펼쳐지는 게임, 운동 대결인 만큼, 그 흐름을 짚으면서 출연자들의 캐릭터까지 포착해내야 하는 과정이 어려웠지만 무척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혀 MC 이찬원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찬원은 지난해 10월 15일 ‘SK : 삼성’ 야구 중계에 특별 출연, 프로캐스터도 놀랄 만큼의 재기발랄한 야구중계를 펼쳐 호응을 얻었던 터. 유머와 센스는 물론 소통 능력, 지성까지 겸비한 이찬원이 기성 MC들 사이에서 어떤 매력을 선보이게 될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예능감과 더불어 평소 스포츠 중계에 남다른 재능을 발휘했던 이찬원이 ‘화요청백전’ MC에 적임자라고 생각했다”고 MC 발탁 이유를 밝히며 “‘화요청백전’을 통해 발현될, 이찬원의 신선한 진행력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