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와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김유진 PD가 지난달 결혼식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원일 셰프와 그의 피앙세 김유진 PD가 두 차례 결혼식 연기 끝에 지난달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원일의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원일과 김유진 PD는 지난 3월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부부는 당초 지난해 4월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두 차례 연기한 끝에 예식을 진행했다.


결혼식은 양가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두 사람의 오작교 역할을 한 이연복 셰프가 주례를 맡았다.


앞서 이원일 셰프는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김유진 PD와 함께 출연해 달달한 연애 모습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결혼 준비 과정 등을 공개하면서 많은 응원을 받았지만, 김유진 PD의 과거 유학 시절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져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이원일 셰프는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온라인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분을 찾아 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0004532359_001_20210419120019340.jpg

 

김유진 PD, '억울하다' 심경 밝히며  극단적 선택 시도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던 김유진 PD는 심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김유진 PD의 비공개 SNS에는 "억울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 그리고 우리 두 사람의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며 마지막을 암시하는 글이 게재됐다.

 

김 PD는 "예비 신랑이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 시절 나로 인해 상처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이 다른 이의 행동을 내게 뒤집어씌웠을 때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봤어도 친구라고 생각해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며 자신을 둘러싼 학교 폭력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호소하며 "나는 억울한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