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 싸이, 박서준이 부동산 재테크 부자 TOP3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비는 약 12년 만에 297억 원의 시세 차익을 올렸다.

rain.jpg

 

mamama.jpg

가수 비가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1위에 올랐다. 지난 4월 7일 방송된 엠넷 'TMI 뉴스'에서는 '억으로! 억으로!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베스트 14'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1위는 가수 겸 배우인 비. 그는 지난 2008년 청담동 명품거리 한복판에 위치한 노후 건물을 매입한 뒤 2017년 재건축했다. 매입 당시 가격은 약 168억 원, 현재 시세 추정가가 약 464억 원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로 약 297억 원의 시세차익을 보게 된 것이다. 

 

2위는 가수 싸이가 차지했다. 매입가 약 78억5000만 원이었던 한남동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150억 원. 매입가 약 77억 원의 신사동 건물은 현재 시세 약 130억 원이다. 싸이가 두 건물로 얻은 시세차익은 약 124억5000만 원이다. 

 

3위는 배우 박서준으로, 그는 지난 2018년 청담동의 고급빌라를 58억5000만 원에 전액 현금으로 매입했다. 이 집의 현재 시세는 약 64억5000만 원. 2년 만에 6억 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것. 또 박서준이 지난해 약 110억 원에 매입한 도산공원 인근 빌딩의 현재 시세는 150억 원으로, 매입 1년 만에 시세차익 약 40억 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 배우 유진-기태영 부부, 카라 출신 박규리, 배우 수지, 슈퍼주니어 규현, 엄정화, FT아일랜드 최민환, 엑소 세훈, 지코, 에프엑스 출신 크리스탈, 씨스타 출신 소유, 이효리가 재테크 부자 14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rainff.jpg

비, 멋짐 장착한 사진…이민정 "오...분위기.." 댓글 폭소 

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랜드 태그를 적은 뒤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엔 소파에 앉은 비가 얼굴을 비스듬히 올린 자세로 카메라를 보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을 본 이민정은 "오...분위기..."라며 댓글 여신다운 댓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방송된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호흡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