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인 전 비서 A씨가 직접 기자회견에 등장했다. 지난해 7월 박 전 시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이후 처음이다. 그가 직접 공식석상에 나서게 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17일 서울 중구 모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등장했다.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 피해자 지원 단체들은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피해자는 “더 늦기 전에 말하고 싶다”며 “그분의 위력은 여전히 강하게 존재한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그분의 위력은 그의 잘못이 점점 심각한 수준이 되더라도 그 무게를 온전히 제가 감내하도록 만들었다”며 이 같은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의 위력은 그의 잘못을 다른 사람들에게 말할 때 그 내용을 다듬고 다듬으며 수백 번 고민하게 만들었다”며 “그분의 위력은 그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aaaa.jpg

 

이어 “그분의 위력은 자신들만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무자비하게 저를 괴롭힐 때 그들의 이념 보호수단으로 활용됐다”며 “그분의 위력은 그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며 이 같은 심경을 밝혔다.

 

"선거 치러지게 된 이유 묻혔다" 

 

직접 발언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 피해자는 얼마 후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야기를 꺼냈다. 있었다. “지금 선거가 치러지게 된 이유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연 피해자는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저를 상처 주셨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되었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말했다.

 

vvvv.jpg

 

‘피해 호소인’이라는 명칭으로 피해 사실을 축소, 은폐하려고 했던 정치권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현재 민주당 선거 캠프에 본인에게 상처를 주었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말한 피해자는 본인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의원들의 직접적인 사과와 당 차원의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자는 “선거기간 중 내 의견을 표현하는 것이 조심스럽지만 이번 선거가 처음부터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2차 가해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피해자는 현재 사상 초유의 2차 가해를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의 가족들은 저에 대한 근거 없는 신상에 대한 게시물을 직접 지워나가는 끔찍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실질적인 2차 가해에 대한 지원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극단적인 선택으로 인해 가해자와 피해자 자리가 바뀌었고, 고인을 추모하는 거대한 움직임 속에서 제가 설 자리가 없다고 느껴졌다. 피해사실을 왜곡해 2차 가해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었으나 분명한 사실은 이 사건의 피해자는 시작부터 끝까지 저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북부지검 수사 결과와 서울중앙지법 판결을 통해서 피해 실체를 인정받았다”며 “아직까지 피해사실에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에게 이제는 소모적 논쟁을 중단하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피해자는 “사실에 관한 소모적 논쟁이 아닌 진정성 있는 반성과 용서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사회를 소망한다”며 “거대한 권력 앞에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 때 그 즉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주길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