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가 폭행에 가담했다는 목격담이 등장했다. 가해자들이 양심고백을 하며 박혜수의 학폭을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허위라며 법적대응 입장을 밝혔다.

NISI20181213_0014729623.jpg

배우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최초 폭로자의 주장에 힘을 싣는 가해자들의 양심고백이 등장했다. 3월 4일 스포츠월드는 박혜수의 폭행을 목격했다는 가해자들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D씨는 자신이 노래방에서 박혜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를 폭행한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며 "1차 폭행 장소였던 노래방에 박혜수가 있었다. 박혜수가 내게 '얘가(B씨가) 뒤에서 니 욕을 하고 다닌다'면서 B씨를 폭행하도록 유도했고, 때렸다"고 말했다. 

 

D씨는 "2차 폭행 때는 내가 없었고, 3차 놀이터 폭행 때는 나와 박혜수를 포함해 세 명이 B씨를 때렸다. B씨가 많이 다쳤고, 내가 제일 많이 때린 부분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학폭 가해자라는 C씨는 "나는 1차와 3차 폭행 자리에 있었다. 내가 그 짓을 한 이유는 박혜수가 'K가 니 친구 욕을 했다'라고 그 자리에서 말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노래방에 박혜수가 없었다는 말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며 "그때는 인원이 많았다. 남자 애도 박혜수도 폭행을 가했다. B가 피범벅이 됐던 게 뇌리에 박혀 있다. 상의의 3분의 1이 피였다. 얼굴이 엄청 엉망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K 학폭 피해 인터뷰를 보고 눈물이 날 정도로 미안했는데, 박혜수는 지금까지 소속사 뒤에 숨어서 자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과 한마디 없이 계속 거짓말을 한다는 게 마음에 걸렸다. 박혜수가 없었다고 하는 말에 절대 동의를 못한다"며 양심고백을 한 이유를 밝혔다고 매체는 전했다. 

 

C씨는 박혜수에 대해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동창들의 증언에 대해 "누군가에겐 학창시절 교우관계가 원만하고 공부 잘하는 이미지일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칭찬하는 사람이 있다고 가해 사실이 덮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NISI20191121_0015829969.jpg

박혜수 측 "학폭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 

박혜수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B씨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드러나는 사실들을 바탕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지속적으로 변경하고 있어 그 주장의 신빙성이 의심된다"며 "실제로 최초 피해 주장 내용은 박혜수로부터 빰을 맞았다는 것(2월 22일 SNS 주장)이었으나, 후엔 '집단 폭행', '폭행 사주'(2월 24일 SNS, 인터뷰)로 피해의 수위와 주장 내용이 시시각각 변경됐다. 그러다가 현재는 박혜수는 폭행 원인(3월 4일 인터뷰)이라는 식으로 주장을 계속 변경하고 있다"며 증거를 제시했다. 

 

박혜수 측은 "당사는 이미 허위사실을 게시한 주요자들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또 언론에 보도된 증거들을 포함한 각종 증거들을 수사기관에 제출한 상태이고, 확보하고 있는 추가 증거 역시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당사는 허위 폭로를 정당화하기 위해 또다시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있는 다른 자들에 대해도 고소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당사는 허위 폭로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다. 아울러 합리적 근거가 없는 무분별한 억측과 비방행위의 자제를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