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으로 임대료를 낮춘 서울시 임대인은 서울사랑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상품권 금액은 임대료 인하 금액에 따라 최대 100만 원이다.
 
서울시가 ‘서울형 착한 임대인’을 선정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서울사랑상품권을 4월 중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적용 대상은 서울에 있는 환산보증금 9억 원 이하(월세×100+보증금) 점포 중, 임차인과 임대인이 임대료 인하와 관련해 ‘상생협약’을 체결한 경우다. 
 
상품권 금액은 연간 총 임대료 인하 금액을 기준으로 한다. ‘100만 원 이상 500만 원 미만’은 30만 원, ‘500만 원 이상 1,000만 원 미만’은 50만 원, ‘1,000만 원 이상’은 100만 원이다. 임대인 한 명이 여러 임차인과 상생협약을 체결했다면 낮춘 임대료 전체를 합산한다.
 
이번 지원은 정부의 ‘착한 임대인’ 지원과 중복해서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오는 6월까지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금액의 50%(2021년 귀속분은 70%)를 세액 공제해주고 있다. 
 
202103_053_2.jpg
한 음식점 점주가‘임대인 감사’ 현수막을 걸고 있다.

 

 
서울시는 부동산 앱을 통해 ‘착한 임대인 상가’ 홍보도 지원한다. 앱에 상가 목록과 검색 지도 아이콘을 표시하는 방식이다. 시 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임대인과 임차인의 자발적인 상생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며, 이번 사업이 그 일환임을 강조했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임대인은 3월 31일까지 임차인과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상가건물이 있는 자치구에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한편 시는 지난해 환산보증금 9억 원 이하의 점포 가운데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맺은 임대인에게 건물 보수비용 등을 지원, 임대료 48억 원 인하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시와 투·출 기관이 보유한 지하철·지하도 상가에 입점한 1만 90개 점포의 임대료를 50% 낮췄다. 공공상가 임대료 감면은 올해 6월까지 연장됐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착한 임대인 지원 사업은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위안이 될 것”이라며 “임차인이 임대인의 선한 영향력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자발적인 동참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