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선수의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 범죄를 폭로하며 사과를 요구한 피해자 측의 변호인이 추가 입장을 밝혔다. 박지훈 변호사는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NISI20200722_0016497796.jpg

축구 국기대표 출신 기성용(32, FC서울)의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 측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가 "기성용 선수가 C와 D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추가 입장을 냈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본 변호사는 이에 관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이 증거 자료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란의 인격권을 보고하기 위해 선수 본인 또는 소속팀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을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면서도 "다만 현재와 같은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본 사안의 경우 가해자인 기성용 선수와 B씨가 사건 당시 형사 미성년자였을 뿐아니라 이미 공소시효도 경가돼 형사처벌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피해자들이 이 사건을 알린 목적은 단 하나다. 오로지 가해자들로부터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었던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성폭력 폭로 이후 C씨와 D씨가 다른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박지훈 변호사는 "C와 D의 2004년 성폭행 가해도 사실은 맞지만, 기성용 사건과는 별개다"라고 선을 그었다.

NISI20200722_0016497892.jpg

기성용, 성폭력 의혹 강력 부인 "축구 인생 걸겠다"

 

 
앞서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2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A씨와 B씨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하며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로, B씨는 현재 광주 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 직후 가해자인 A선수가 기성용으로 지목됐고, 기성용은 지난 2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긴 말 필요하지 않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부인했다. 

 

그는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면서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악의적인 댓글에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