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가 과외비 먹튀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부인했다. 그러자 폭로자는 분노하며 맞대응을 예고했다.

NISI20181108_0014631973.jpg

배우 김민재가 과외비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월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평소 좋아하는 프로그램인 '유퀴즈'를 보고 있었는데, 배우 김민재 씨가 나오더라. 영화에서도 보기 꺼려지는 얼굴을 겨우 피했나 했더니 이젠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게 되니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며 폭로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 2010년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하다 한 과외 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됐다며 "김민재와 약 5회 연기 과외를 20만 원에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결과적으로 김민재 씨는 제게 연기 과외를 할 마음이 없었다. 연기에 대한 수업이 이뤄져야 하는데 제게 그저 '쌍꺼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 단 두 마디 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회도 다 채운 게 아니다. 약 2회, 자랑 타임을 늘어놓고 점점 답장이 없어지더니 결국 잠수를 타더라"라며 "저는 2010년 21살이었던 삼수생 김OO예요. 선생님은 항상 인사처럼 제게 살 얘기만 하셔서 그때 받은 상처로 강박으로 살도 많이 빼고, 이름도 바꿨다. 근데 21살에 50만 원 겨우 버는데, 반 쪼개서 20만 원 드리던 가난한 어린 연기자 지망생에게 가혹했다는 생각 안 드냐"고 적었다.

 

A씨는 "그 어린 21살의 제가 불쌍해서라도 세상에 알려야 겠다. 선생님이 좋은 배우로 사랑받는 건 억울하다"면서 당시 작성했다는 다이어리를 촬영해 증거로 첨부했다.

NISI20181023_0014579602.jpg

김민재 측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자체가 없었다" 법적대응 경고 

과외비 먹튀 의혹에 김민재는 소속사를 통해 부인했다.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지고 있는 당사 소속 배우 김민재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댓글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드린다"면서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김민재는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 중이었다. 이와 병행해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물리적 시간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민재 측은 그러면서 "작성자가 언급한 발언들은 김민재의 직업 가치관과 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단순히 악의적인 음해와 이슈를 조장하기 위한 주장이라 사료된다"며 "당사는 사실무근의 악성루머로부터 소속 배우를 보호할 것"이라고 법적대응을 알렸다. 

NISI20181108_0014631973.jpg

A씨 "그 회사 참 대단하다…사과 없다면 변호사 선임" 맞대응 예고 

김민재 측의 입장을 접한 A씨는 2월 2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번에 깨달았지만 그 회사 참 대단하다"며 "힘이 큰 것은 익히 알고 있었으나 상상초월이다. 사과문을 바랐던 나에게 허위 유포자라니 아직도 반성 못한 건가?"라고 분노했다. 

 

그는 "나는 더 잘됐다. 예전 휴대폰 살리고 법적대응하면 내가 당연히 승소할 것이다. 이 모든 게 사실이기 때문"이라며 "일말의 가책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정말 실망했다. 나중에 어떻게 감당하려고 그러나? 나도 오늘 밤까지 회사 포함, 김민재의 사과가 없다면 경찰서 방문하고, 변호사를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그러면서 "나는 당당하다. 많은 분의 공론화가 필요하다. 나는 정확히 김민재에게 2010년 4월 9일, 11일, 21일, 30일, 5월 4일 과외 약속을 잡았다"며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부당거래'를 보니 기간이 그렇게 겹치지도 않고 과외 시간은 1~2시간이다. 그 시간조차 못 낼 만큼 바빠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