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이 신곡 '이불' 무대를 '언택트 안방 콘서트'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그가 '이불' 무대 도중 눈물을 흘린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tak.jpg

영탁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신곡 '이불'의 라이브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그런데 무대 도중 그가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월 12일 방송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42회에서는 톱6(TOP6)가 설날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귀호강을 즐기는 '언택트 안방 콘서트'를 펼치는 가운데 영탁이 '미스터트롯' 이후 내는 첫 신곡 '이불'의 감격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영탁은 '이불' 무대를 앞두고 "원래 무대에서 긴장하지 않는데 오늘은 긴장되네요"라며 이전과는 다르게 설렘과 떨림을 내비쳤다. 지난 2월 10일 전격 발매된 '이불'은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주겠소"라는 따스한 가사가 듣는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는 평을 받고 있는 상황. 더욱이 서정적인 멜로디와 더불어 영탁의 감수성 짙은 목소리, 파워풀한 가창력이 완벽히 조화를 이루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영탁은 '이불'의 첫 정식 라이브 무대를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남다른 마음을 드러냈다. 영탁이 정말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관객들 앞에서 '이불'을 부르게 된 데 감정이 벅차오르는 듯 눈시울을 붉혔던 것. 관객들 또한 '이불'을 들으며 눈물을 훔치는가 하면, 박수를 보내는 등 각별한 화답을 보냈다.

 

이 뿐만 아니라 노래하는 내내 관객들에게서 전혀 시선을 떼지 못하던 영탁은 무대를 끝내고 난 후 눈물을 닦아내며 한동안 감정을 추슬렀다. 이어 영탁은 "관객 분들이 집중하고 가만히 제 노래를 듣는 것을 보고 있으니 노래를 부르는 도중에 울컥했다"고 감동 받은 소감을 직접 밝혔다. 그가 '미스터트롯'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불' 첫 정식 무대는 과연 어땠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언택트 안방 콘서트' 도중 톱6가 관객들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를 대면한 후 전원 눈물을 쏟아내는 사태가 발생, 현장을 먹먹하게 했다. 눈물을 그치지 못하는 톱6를 본 관객들도 함께 눈물을 흘리면서, 300여명 관객들이 무려 이틀에 걸쳐 연습을 거듭한 '초특급 이벤트'는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관객들을 직접 눈으로 만나볼 수 있는 소중한 무대에서 자신의 신곡 '이불'을 부르게 된 데에 영탁은 무한한 감동을 드러냈다"며 "오랜만에 관객들과 소통하며 더없이 행복한 무대를 펼칠 영탁과 '톱6 언택트 안방 콘서트'에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ak2.jpg

'이불'은…고된 삶에 지친 사람들 향한 위로 담긴 곡 

'이불'은 고된 삶에 지친 사람들을 보듬고자 하는 영탁의 따뜻한 위로가 담긴 곡으로, 영탁의 음악적 파트너인 지광민 작곡가가 함께해 완성도를 높였다.

 

영탁의 부드러운 음색이 인상적인 '이불'의 도입부는 서정적인 분위기로 곡의 시작을 알리고, 하이라이트로 향할수록 영탁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더해져 듣는 이를 감동으로 물들인다. 또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주겠소' 등의 가사로 따스한 말들을 건네며 힘든 이들에게 위로를 전달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