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김연경이 이다영과 불화설에 휩싸인 가운데, 불화설이 제기되기 전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그녀는 리더십에 대해 '솔직함'을 강조했다.

NISI20210126_0017096634.jpg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김연경이 한 팀인 이다영과 불화설에 휩싸이기 전 나눈 인터뷰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1월 유튜브 채널 '(ISF)국제스포츠전략위원회'에는 '스포츠스타 리더십 특강 배구선수 김연경'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김연경은 '김연경 선수가 생각하는 리더십이란?'이라는 질문에 "솔직함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그 사람이 지금 어떤 상태인지를 정확하게 판단하고 이야기해 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녀는 또 "지금 이 사람이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고, 팀원들한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하고 있는데, 그 선수한테 '넌 잘하고 있어'라고 얘기하는 것보다 '너 지금 잘못하고 있는 것 같다. 지금 너 때문에 팀 분위기도 안 좋고, 너 때문에 다른 안 좋은 에너지들이 생긴다'라고 정확하게 표현해 주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김연경과 이다영의 불화설은 지난해 12월 이다영이 SNS에 올린 글로 인해 시작됐다. 팀 내 불화설과 관련해 김연경은 당시 "내부의 문제는 어느 팀이나 있다고 생각한다. 내부의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라고 인정한 바 있다. 

NISI20210126_0017096762.jpg

룸메이트 양효진이 밝힌 '인간 김연경'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으로 김연경과 약 10년 동안 룸메이트로 지내온 현대건설 양효진이 말한 '인간 김연경'이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녀는 지난해 5월 네이버스포츠 '이영미 人터뷰'에서 "연경 언니랑 한 살 차이밖에 안 나지만, 항상 나한테는 든든한 존재였다. 대표팀에 들어가면 항상 연경 언니와 룸메이트를 할 정도로 친하고, 후배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언니 없는 대표팀은 상상하기 싫다"고 말했다. 

 

 

그녀는 "대표팀이 세대교체의 변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연경 언니는 많은 걸 감당하고 인내해 왔다. 그 노력을 알기 때문에 언니에 대한 소중함이 더 커진 것 같다"며 "대표팀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쉬웠던 적이 없었다. 그 속에서 생존하고 지켜하고 성적을 낸 부분은 연경 언니가 존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