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무려 21가지 피해 사례를 열거했다.

흥국생명 소속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먼저 배구갤러리에 글을 올렸는데 '주작(조작)이다'라는 글이 있어서 이곳에 글을 써보려 한다"며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않고 SNS에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 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가해자가)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서 이렇게 글을 쓴다"고 적었다.


글쓴이는 지금 쓰게 될 내용 속 피해자는 총 4명이라면서 이 사람들을 제외하고도 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 21가지 피해 사례를 열거했다.


글쓴이는 "(가해자가) 더럽다, 냄새난다며 옆에 오지 말라고 했으며 매일 본인들 마음에 안들면 항상 욕하고 부모님도 욕했다. 피해자만 탈의실 밖에 둔 채 들어오지 말라고 한 뒤 다른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가 스케치북에 피해자 욕과 가족 욕을 적어 당당하게 보여주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또 글쓴이는 가해자들이 학부모가 사준 간식을 먹지 말라고 협박하고, 시합에서 질 때 방에 집합시켜 오토바이 자세를 시켰으며, 피해자 여러 명에게 돌아가면서 마사지를 시키고, 툭하면 돈을 걷고 꼬집고 때렸다고도 했다.


특히 숙소 소등 뒤 피해자가 시키는 일을 하지 않자 칼을 가져와 협박하기도 했다는 내용은 충격을 안겼다.

 

NISI20201021_0016804861.jpg


글쓴이는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가해자들로 인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가해자들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여러 TV 프로그램에도 나온다"며 "가해자가 (SNS에)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당하는 사람은 죽고 싶다'는 글을 올렸더라. 본인이 했던 행동들은 새까맣게 잊었나 보다. 피해자들에게 사과나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도망치듯 다른 학교로 가버렸다. 과연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겠느냐"고 반문했다.


글쓴이는 이 글을 올리기 전 디시인사이드 배구갤러리에 먼저 학교 폭력 피해사실을 알렸다. 당시 언론에는 한 여자 배구선수가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글쓴이는 이 소식을 언급하며 "너네가 중학교 때 애들 괴롭힌 건 생각 안 하나. 극단적 선택? 나는 그걸 하도 많이 해서 지금까지도 트라우마 가지고 산다. 오늘은 어떻게 혼날까, 오늘은 어디를 맞을까 너희의 이기적인 행실 때문에 하루하루 두려워하면서 살았다"면서 "졸업하고 꼭 성공해야겠다는 생각에 이 악물고 공부만 했다. 그것도 물론 복수하려고 그랬던 거다. 너희가 받는 억대 연봉 하나도 안 부럽다"고 분노했다.


글쓴이는 해당 글과 함께 한 초등학교 현수막이 걸린 단체사진과 중고등학교 쯤으로 추정되는 배구부 단체사진도 첨부했다.

 

다운로드 (2).jpg


"가해자 사과 의사 밝혀…사과문 확인 후 글 내리겠다"


글쓴이는 원글에 가해자 측에서 연락이 왔다는 사실을 알렸다. 

 

글쓴이는 "가해자측에서 저희 글을 보고 먼저 연락이 왔고 사과문과 직접 찾아와서 사과를 하겠다고 했다"며 "피해자들은 사과문이 확인된 후에 글을 내리려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