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당포'에 출연한 이경애가 충격적인 가정사를 고백했다. 아버지의 폭력으로 어머니가 극단적 선택 시도를 5번 했으며, 그때마다 자신이 살려냈다는 것. 이경애는 돈을 벌었고, 개그맨 콘테스트에 붙으며 한 달에 강남 아파트 한 채 값을 벌기도 했으나, 이 마저도 아버지가 잘못된 주식 투자로 탕진했다고 했다.

jjun2.jpg

개그우먼 이경애가 충격적인 가정사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월 6일 방송된 '쩐당포'에 출연한 이경애는 어린 시절 집안 형편이 어려웠다며 "아버지가 술을 너무 좋아하셨다. 술을 마시고 월급을 다 날렸다. 월급날이면 외상값을 갚느라 한 달 월급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엄마는 이렇게 살다 애들이 굶어 죽을까 봐 아버지 몰래 행상을 나가셨다. 엄마에게 너무 미안했다"며 "그런에 아버지 폭력에 엄마가 피를 흘리는 모습을 보고 대들었다가 맞아서 정신을 잃기도 했다. 엄마는 극단적 선택 시도를 5번이나 하셨다. 그때마다 내가 엄마를 살려냈다. 그 이후로 '내가 돈 벌어 오겠다. 기다려라'라고 말한 뒤 집을 나가서 돈 되는 일이면 다 했다"고 말했다. 

 

이경애는 개그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개그우먼으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다. 그녀는 "콘테스트에 붙었을 때 50만 원을 벌었다. 그때 대기업 임원 월급이 40만 원이었다. 그걸 받아서 동생들 학비를 다 해결했다"며 "광고를 찍으면서 반지하에서 17평으로 옮기고, 34평까지 이사했다. 마지막엔 내가 한 달에 1억 원까지 벌었다. 지금으로 치면 50억 원 정도 될 거다. 당시 강남 아파트 한 채가 1억 원이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jjun.jpg

이경애 "수입, 아버지가 관리…파산한 은행 주식 투자" 

그런데 이경애의 수입을 관리한 사람은 폭력 아버지였다고. 이경애는 "내가 드린 게 아니고 본인이 다 챙긴 거다. 어머니 용돈도 안 주고 아버지가 관리했다. 나도 용돈도 안 받고 다녔다"며 "아버지는 주식 공부도 안 하고 남의 말만 듣고 투자를 했는데, 그때 파산한 은행 주식을 샀다"고 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경애는 "다행히 집이 두 채는 남아 있었지만, 아버지가 암에 걸리고, 어머니는 간경화가 심하셨다. 근데 부모님이 보험을 하나도 안 들어서 병원비를 이겨낼 장사가 없었다. 중환자라서 병원비가 일주일에 870만 원씩 나갔다. 응급실과 1인실을 자주 오가다 나중에 돌아가실 때는 6인실에서 가셨다. 5년을 앓다 돌아가셔서 집 두 채를 다 팔아도 안 됐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였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우울증이 와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삶의 뿌리가 없다고 느꼈다. 엄마 때문에 돈을 벌었는데, 돌아가시고 돈은 다 없어지고, 다시 일어서려고 하니까 끝이 안 보인다는 생각에 절망스러웠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