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월 11일 ‘수미네 반찬’이 시청자들의 밥상을 위해 다시 돌아오는 가운데,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게스트로 출격해 응원에 나선다.

‘수미네 반찬’이 설날 특집으로 2021년 시작을 알린다.


tvN ‘수미네 반찬’은 해외식문화가 유입됨으로써 잠시 조연으로 물러났던 반찬을 다시 우리의 밥상으로 옮겨오자는 취지로 시작된 전무후무 ‘반찬’ 전문 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약 2년 동안 매주 평일 저녁 시청자들의 저녁 반찬을 책임진 ‘수미네 반찬’이 2021년 설날 특집을 시작으로 시청자들의 밥상을 위해 다시 모였다.


특히 지난 12월 방송에서는 연말을 맞이해 그리웠던 집밥의 표본으로 홈파티 한상을 비롯한 다양한 반찬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오는 2월 11일 방송될 ‘수미네반찬: 엄마가 돌아왔다’(이하 ‘수미네 반찬’)는지난 12월 연말 특집부터 의기투합한 김수미, 장동민을 필두로 이연복, 홍석천, 이특이 출연해 쉽고 맛있는 다양한 반찬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방송을 앞두고 ‘수미네 반찬’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편에는 ‘수미쌤이 불편해하는 게스트’라는 자막이 눈길을 끈다. 바로 김수미와 한 식구가 된 배우 서효림이 ‘수미네 반찬’의 게스트로 등장하는 것. 레시피 전수를 앞두고 “못하면 나가라”라고 강하게 며느리에게 제동을 거는 김수미와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고 여유를 보이는 서효림의 미묘한 모습이 대비를 이뤄 어느 때보다 돋보이는 관전 포인트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설날 특집’으로 채워지는 다음 주 방송에서는 설날이라면 누구나 챙길만한 음식, 온 가족이 별미로 함께 먹을 메뉴 등 지난 파티 부럽지 않은 다채로운 레시피가 소개될 전망.


‘수미네 반찬’ 제작진은 “2021년 더욱 강력해진 김수미 선생님의 멘트와 레시피가 겨울 끝자락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눈과 입이 즐거운 메뉴들을 직접 만들고 나누며 함께 힘든 이 시기를 잘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수미네 반찬: 엄마가 돌아왔다’는 오는 2월 11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다운로드 (1).jpg

 

서효림♥정명호, 결혼 임신 겹경사 

서효림은 2019년 12월 김수미의 아들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오랜 시간 알고 지내오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사랑을 가꿨다. 두 사람의 열애는 2019년 10월 알려졌으며, 한달 후인 11월에는 결혼을 발표함과 동시에 2세를 임신했다고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2020년 6월 딸을 출산한 서효림은 임신 후 12kg이 쪘다며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